()

목차
관련 정보
박
국악
유물
통일신라 이래 당악과 향악에서 악절의 끝이나 시작 또는 춤사위의 변화를 지시하기 위하여 사용하는 타악기.
이칭
이칭
박판(拍板)
목차
정의
통일신라 이래 당악과 향악에서 악절의 끝이나 시작 또는 춤사위의 변화를 지시하기 위하여 사용하는 타악기.
내용

일명 박판(拍板)이라고도 한다. 좁고 긴 널빤지 여섯 쪽의 상단을 끈으로 묶고 하단 쪽을 양손으로 잡아 열었다가 급속히 닫음으로 해서 맑은 충격음을 낸다. 『악학궤범』에 의하면 박의 대소는 일정하지 않으나, 대개 한 판의 크기는 길이 1척 3촌, 위너비 1촌 9푼에 두께 3푼, 아래너비 2촌 4푼에 두께 4푼으로, 위는 모가 나고 아래는 둥글게 만든다고 하였다.

이런 판을 여섯개 모아 위쪽에 각각 구멍 두 개를 나란히 뚫고, 구멍마다 엽전을 대어 간격을 치고 사슴 가죽으로 꿰어 묶은 뒤, 그 끝에 색실 매듭을 드리운다. 판을 만드는 나무로는 화리(華梨)가 제일 좋고, 다음은 황상(黃桑)ㆍ산유자ㆍ대추나무이며, 그 밖에도 단단하고 빛이 좋은 나무는 모두 쓸 수 있다고 하였다.

『삼국사기』 잡지 악조에 의하면 박이 우리나라에서 최초로 쓰이기는 신라 때부터인데, 중국에서도 박이 수나라의 구부기(九部伎)에는 보이지 않다가 당나라에 이르러 비로소 나타나는 점으로 보아, 이때 ‘신라’는 당연히 통일신라를 가리킨다 할 것이다.

『고려사』 악지에 의하면 박은 당악과 속악(俗樂:향악)에서 모두 사용되었다. 조선에서도 당악과 향악에 두루 쓰였을 뿐만 아니라 문묘제례악과 같은 아악(雅樂)에까지 확대 사용하고 있다. 집박(執拍)은 박의 아래를 두 손으로 잡고, 칠 때는 왼손을 고정시키고 오른손만으로 박을 가만히 벌렸다가 급속히 도로 닫는다.

『악학궤범』에 의하면 처음에 박을 쳐서 음악을 시작하고, 악절에 따라 박을 치고, 또 급히 쳐서 음악을 그치게 한다고 하였는데, 요즈음은 「보태평」ㆍ「정대업」과 정재(呈才)반주에서만 음악의 중간에 박을 칠 뿐 대개의 경우 시작할 때 한 번 치고, 끝날 때 세 번 침으로써 그 시작과 끝을 지휘하는 법만 남았다.

참고문헌

『삼국사기(三國史記)』
『고려사(高麗史)』
『국역악학궤범』(민족문화추진회, 1980)
『한국악기대관(韓國樂器大觀)』(장사훈, 한국국악학회, 1969)
관련 미디어 (1)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