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응남 ()

조선시대사
인물
조선 전기에, 홍문관수찬, 대사헌, 이조판서 등을 역임한 문신.
이칭
유중(柔仲)
남일(南逸), 퇴암(退庵)
시호
문정(文貞)
인물/전통 인물
성별
남성
출생 연도
1527년(중종 22)
사망 연도
1572년(선조 5)
본관
반남(潘南: 지금의 전라남도 나주)
주요 관직
홍문관수찬|대사헌|이조판서
• 본 항목의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정의
조선 전기에, 홍문관수찬, 대사헌, 이조판서 등을 역임한 문신.
개설

본관은 반남(潘南). 자는 유중(柔仲), 호는 남일(南逸) 또는 퇴암(退庵). 박임종(朴林宗)의 증손으로, 할아버지는 박조년(朴兆年)이고, 아버지는 사간 박소(朴紹)이며, 어머니는 남양홍씨(南陽洪氏)로 홍사부(洪士俯)의 딸이다.

생애 및 활동사항

8살에 어머니를 따라 서울에 와서 유조인(柳祖訒)에게 배웠고, 뒤에 성제원(成悌元)·이중호(李仲虎)의 문하에서 수학하였다. 1553년(명종 8) 별시 문과에 병과로 급제, 사간원정언(司諫院正言)·홍문관수찬(弘文館修撰)과 육조의 참의·참판 등을 역임하였다.

대사헌으로 있을 때 국정을 전단하던 이량(李樑)의 죄를 탄핵하다가 귀양갔으나 왕이 특별히 용서하여 풀려났다. 명종이 임종할 때 좌승지로 금중(禁中)에서 숙직하다 영의정 이준경(李浚慶)과 함께 고명을 받아 선조가 왕위를 계승하는 데 공을 세웠다.

심의겸(沈義謙)과 친교가 두터워 조카딸(朴應順의 딸)을 선조비로 책봉하도록 하였으며, 궁중의 복색을 화사하고 선명한 것으로 바꾸도록 하였다. 이이(李珥)는 『석담일기(石潭日記)』에서 “고지식하며 말을 과감히 하고 겉으로는 시비를 분별하지 못하는 듯하나 속으로는 시비를 판단하는 기준이 있었다.”고 평하였다.

성품이 강직하였기 때문에 대사헌 재임 중 기탄없는 논박을 하여 원망하는 사람이 많았다. 또 왕비의 숙부였으므로 왕의 총애를 받으니 사림(士林)의 큰 힘이 되었고, 박응남이 죽자 사류(士類)들이 애석하게 여겼으며 이조판서에 추증되었다. 시호는 문정(文貞)이다.

참고문헌

『선조실록(宣祖實錄)』
『국조방목(國朝榜目)』
『잠곡유고(潛谷遺稿)』
『국조인물고(國朝人物考)』
『연려실기술(燃藜室記述)』
• 항목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