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임상 ()

유교
인물
일제강점기 때, 을미사변과 을사조약이 발생하자 의병으로 활동하였으며, 위정척사파의 계보를 이어 『민재유고』 등을 저술한 학자.
이칭
유옥(孺玉)
민재(敏齋)
인물/근현대 인물
성별
남성
출생 연도
1864년(고종 1)
사망 연도
1944년
본관
무안(務安)
출생지
전라남도 무안군
• 본 항목의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정의
일제강점기 때, 을미사변과 을사조약이 발생하자 의병으로 활동하였으며, 위정척사파의 계보를 이어 『민재유고』 등을 저술한 학자.
개설

본관은 무안(務安). 자는 유옥(孺玉), 호는 민재(敏齋). 전라남도 무안 출신. 아버지는 박기준(朴淇準)이고 어머니는 김해김씨(金海金氏)로 김제헌(金濟憲)의 딸이다. 김평묵(金平默)·최익현(崔益鉉)·기우만(奇宇萬)의 문하에 출입하였다.

생애 및 활동사항

1895년 을미사변 때 기우만이 의병을 일으키자 참여했으며, 을사조약 체결 후 최익현의 의병에도 참여하였다. 최익현의 죽음에 심복종상(心服終喪)하였으며, 1910년 나라가 망한 뒤부터는 손님을 사양하고 울분으로 세월을 보냈다.

유학에 고명하여 위정척사파(衛正斥邪派)의 계보를 잇는데, 특히 가식적인 부귀영화를 추구하는 사장학적(詞章學的) 학문 태도를 배격하고 도덕에 바탕을 둔 궁리(窮理)의 학문을 할 것을 강조하였으며, 선비들은 마땅히 보국의 정신을 함양하여 국난을 극복하는 데 진력해야 함을 설파하였다.

많은 선비들이 문하에 출입하였는데, 문인으로서 이름을 이룬 사람이 백여 인에 이르렀다. 죽은 뒤에 향유(鄕儒)들의 공의로 최익현과 기우만을 모시는 평산사(平山祠)에 추배(追配)되었다. 저서로는 『민재유고(敏齋遺稿)』 8권 4책이 전한다.

참고문헌

『노사선생연원록(蘆沙先生淵源錄)』
『민재유고(敏齋遺稿)』
• 항목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