발림

목차
관련 정보
판소리 소리발림
판소리 소리발림
국악
개념
판소리에서 창자가 소리의 가락이나 사설의 극적인 내용에 따라서 손 · 발 · 온몸을 움직여 소리나 이야기의 감정을 표현하는 몸짓. 과 · 너름새 · 사체.
이칭
이칭
과(科), 너름새, 사체
목차
정의
판소리에서 창자가 소리의 가락이나 사설의 극적인 내용에 따라서 손 · 발 · 온몸을 움직여 소리나 이야기의 감정을 표현하는 몸짓. 과 · 너름새 · 사체.
내용

과(科)·너름새·사체라고도 한다. 요즈음 판소리계에서 사체라고 흔히 부르는 ‘발림’이라는 명칭은 한말이나 일제 때부터 쓰인 듯하며, 조선 말기 고종 때까지는 너름새라는 말로 사용되었다. 신재효(申在孝)의 「광대가」에 의하면 근래 발림의 뜻으로 쓰인 너름새는 인물·사설(辭說)·득음(得音)과 함께 소리광대의 네가지 필수 요건 가운데 하나로 언급하고 있다.

또 발림은 전통민속놀이 춤에서의 특정한 춤사위를 뜻하기도 한다. 즉, 농악무 가운데 장구놀이에서 장구 연주자가 한 장단을 치고 춤추는 동작을 할 때의 춤사위, 「송파산대놀이」에서 전복자락을 쥐고 활개를 폈다 내렸다 하는 춤사위, 경기·서도 지방의 「산타령」을 부를 때 소고를 치며 추는 춤 등을 일컫는다.

참고문헌

『민속예술사전』(문화예술진흥원, 1979)
『신재효판소리전집』(연세대학교출판부, 1969)
『창악대강』(박헌봉, 국악예술학교출판부, 1966)
관련 미디어 (1)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