발상 ()

목차
관련 정보
발상지무악보
발상지무악보
국악
작품
조선 전기 세종 때 창제된 악무(樂舞)의 하나.
목차
정의
조선 전기 세종 때 창제된 악무(樂舞)의 하나.
내용

조선 왕조를 세운 이성계(李成桂)와 그의 조상이 하늘의 명을 따른 상서(祥瑞:복되고 좋은 일이 일어날거라는 조짐)를 받았다는 내용을 노래와 춤으로 나타낸 무곡(舞曲)이다. 이 악곡은 익조(翼祖)·도조(度祖)·태조(太祖)의 덕을 찬양하는 11악장으로 구성되었는데, 그 11악장의 명칭은 희광(熙光)·순우(純佑)·창부(昌符)·영경(靈慶)·신계(神啓)·현휴(顯休)·정희(禎禧)·강보(降寶)·응명(凝命)·가서(嘉瑞)·화성(和成)이다.

인입곡(引入曲)인 희광과 인출곡(引出曲)인 화성을 제외한 9악장의 가사는 모두 4언1구(四言一句), 12구로 이루어져 있는데 태조가 잠저(潛邸:왕이 되기 전)에 있을 때 꿈에 신인(神人)으로부터 금척(金尺)을 받았다는 내용으로 되어 있다.

발상의 11곡은 모두 32정간(井間) 외 정간보에 율자보(律字譜)로 기보되었으며, 장고보(杖鼓譜:장고 악보) 및 악장의 가사가 총보(總譜) 형식으로 기보되었다. 각 악장의 4언 1구에 박(拍)이 한 번씩 들어간다. 발상의 11곡은 모두 남려(南呂)를 중심으로 하는 중국 오조(五調)의 우조(羽調)인 계면조(界面調)로 되었다.

각 악곡의 종지형은 대체로 하강 종지로 되었고, 9곡의 기본 리듬형은 16정간·16정간·8정간·8정간·16정간 이상 64정간이 1박을 이루고 있다. 이러한 리듬은 고취(鼓吹)의 특색인 것으로 알려졌다. 대개 두 장고점(杖鼓點) 마다 가사의 한자가 규칙적으로 붙었고, 박은 4언 1구의 끝에 나온다. 발상의 장고악보에 보이는 장고점은 다음과 같다.

고요편고(鼓搖鞭鼓) 쌍편고(雙鞭鼓)(拍)― 편고쌍편(鞭鼓雙鞭) 고요편(鼓搖鞭)(拍)― 쌍편고요(雙鞭鼓搖) 편고쌍(鞭鼓雙)(拍)― 고요편고(鼓搖鞭鼓) 고편쌍고(鼓鞭雙鼓)(拍)―

(˚표는 가사가 나오는 곳임. ―는 연장음의 표시임.)

장고점 하나하나는 정간보의 8정간을 차지하고, 박이 나오는 부분만이 16정간을 차지한다. 『세종실록』의 악보에 음악이 전하나 현재는 연주되지 않는다.

참고문헌

『세종장헌대왕실록』(이혜구 역주, 세종대왕기념사업회, 1973)
관련 미디어 (1)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