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제악 ()

목차
국악
개념
삼국시대 일본 궁중에서 백제의 음악인들이 연주한 음악. 쿠다라가쿠.
이칭
이칭
쿠다라가쿠
목차
정의
삼국시대 일본 궁중에서 백제의 음악인들이 연주한 음악. 쿠다라가쿠.
내용

나라시대(奈良時代, 553∼794) 일본에 소개된 백제악은 ‘쿠다라가쿠’라고 불리었으며, ‘시라기가쿠’라고 불린 신라악(新羅樂) 및 코마가쿠라고 불린 고려악(高麗樂)과 함께 삼국악(三國樂) 또는 삼한악(三韓樂)이라고 알려졌다. 백제악을 포함한 삼국악은 ‘토가쿠’라고 불린 당악(唐樂)과 더불어 일본의 아악(雅樂)을 형성하는 데 뼈대 구실을 하였으며, 현재 일본 전통음악인 가가쿠(雅樂)에 전승되고 있다.

『일본서기』권19에 의하면 554년 백제악사 시덕(施德) 삼근(三斤), 계덕(季德) 기마차(己麻次), 계덕(季德) 진노(進奴), 대덕(對德) 진타(進陀) 등 4인이 554년 이전에 일본에서 활약하였던 악사들과 교대하기 위하여 파견되었다고 한다. 이들은 백제 악생들을 거느리고 일본의 왕립 음악기관인 가가쿠료(雅樂寮)에서 연주활동을 하였다.

백제 멸망 뒤인 702년 백제악은 백제 악사 4인과 백제 악생 20인에 의해서 가가쿠료에서 전승되었으며, 713년에는 백제 악생이 20인에서 26인으로 증원되었다.『일본후기(日本後記)』권17에 의하면 809년에 활약하였던 백제 악사 4인은 횡적(橫笛)·군후(ꜭ篌)·막목(莫目)·무(舞)를 가르쳤다.

그 뒤 848년 백제 악생 20인은 7인으로 감원되었다가 인명천황(833∼849) 때 가가쿠료의 개편에 따라서 백제악은 신라악과 더불어 고려악으로 통합되었다. 백제악사와 악생들에 의해 3세기 가량 가가쿠료에서 연주되었던 백제악은 백제에서 연주되었던 연향악(宴享樂)의 하나로 노래와 춤도 포함하였을 것으로 추정된다.

참고문헌

『일본음악の역사』(吉川英史, 창원사, 1965)
「일본에 전하여진 백제악」(이혜구, 『한국음악논총』, 수문당, 1976)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