변협 ()

조선시대사
인물
조선전기 전라우방어사, 포도대장, 파주목사 등을 역임한 무신.
이칭
화중(和中)
남호(南湖)
시호
양정(襄靖)
인물/전통 인물
성별
남성
출생 연도
1528년(중종 23)
사망 연도
1590년(선조 23)
본관
원주(原州)
정의
조선전기 전라우방어사, 포도대장, 파주목사 등을 역임한 무신.
개설

본관은 원주(原州). 자는 화중(和中), 호는 남호(南湖). 아버지는 중추부경력(中樞府經歷) 변계윤(邊季胤)이며, 어머니는 참판 최자반(崔子泮)의 딸이다.

생애 및 활동사항

어려서부터 재주와 용맹이 뛰어났다. 1548년 무과에 급제하고 선전관을 거쳐, 1555년(명종 10)에 해남현감이 되었다.

이 때 을묘왜변(乙卯倭變)이 일어나 왜선(倭船) 600여 척이 전라도에 침범, 병사(兵使) 원적(元績), 장흥부사 한온(韓蘊)을 죽이고 영암군수 이덕견(李德堅)을 생포하였다.

그리고 연이어 난포(蘭浦)·마도(馬島)·장흥부병영(長興府兵營)·강진현(康津縣)·가리포(加里浦)를 함락하고 해남으로 침입했는데, 변협은 이를 격퇴한 공으로 장흥부사가 되었다.

또 이 때 왜적의 포로가 되었던 명나라 사람들을 본국으로 돌려보내 명나라로부터 은과 비단을 상으로 받았다. 1563년(명종 18) 만포첨사(滿浦僉使)를 지낸 뒤, 이듬해 제주목사가 되었는데 1565년 문정왕후(文定王后)가 죽고 보우(普雨)가 제주도에 귀양오자 조정의 명에 따라 참살하였다.

1587년(선조 20) 전라우방어사(全羅右防禦使)가 되어 녹도(鹿島)·가리포의 왜구를 격퇴했으며, 그 뒤 공조판서 겸 도총관과 포도대장을 역임하였다. 일찍이 파주목사(坡州牧使)로 재직할 때 이이(李珥)로부터 『주역계몽(周易啓蒙)』을 강론받았으며, 천문·지리·산수에도 정통하였다.

변방 10여 군현을 순시해 산천 도로의 형세를 조사하고 도표로 만들어 적침에 대비하였다. 또, 천문을 관측해 변란을 예측하기도 했는데, 변협이 죽은 지 2년 뒤에 과연 임진왜란이 일어났다.

왜란 때 신립(申砬)이 군사를 이끌고 문경새재로 떠날 때 적을 가볍게 여기는 것을 본 선조가 변협을 양장(良將)이라 칭찬하며, 변협이 없음을 아쉬워하였다. 좌의정에 추증되었으며, 시호는 양정(襄靖)이다.

참고문헌

『명종실록(明宗實錄)』
『선조실록(宣祖實錄)』
『연려실기술(燃藜室記述)』
『국조인물고(國朝人物考)』
『월사집(月沙集)』
『석담일기(石潭日記)』
『지봉유설(芝峯類說)』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