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례도 ()

목차
교통
제도
조선시대 전라도 삼례(參禮)를 중심으로 한 역도(驛道).
• 본 항목의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목차
정의
조선시대 전라도 삼례(參禮)를 중심으로 한 역도(驛道).
내용

중심역인 삼례역에는 조선초기 역승(驛丞)이 있었으나, 성종대 이후 앵곡도와 병합하였고 종6품직인 찰방이 삼례역과 그 속역들을 관장하였다.

관할범위는 여산(礪山)-전주(全州)-금구(金溝)-태인(泰仁)-정읍(井邑)-장성(長城) 방면에 이어지는 역로(驛路)와 전주∼남원(南原), 전주∼순창(淳昌), 함열(咸悅)-임피(臨陂)-옥구(沃溝), 함열-만경(萬頃)-부안(扶安)-고부(古阜)로 이어지는 역로이다.

이에 속하는 역은 전주의 반석(半石)·앵곡(鶯谷), 임실의 오원(烏原)·갈담(葛覃), 임피의 소안(蘇安), 함열(咸悅)의 재곡(材谷 또는 才谷), 여산의 양재(良才), 태인의 거산(居山), 정읍의 천원(川原), 고부의 영원(瀛原), 부안의 부흥(扶興), 김제(金堤)의 내재(內才) 등 12개역이다.

삼례·반석·양재·앵곡역 등은 중로(中路 또는 中驛)에 속하는 역이고, 그 밖의 역은 소로(小路 또는 小驛)에 속하는 역들이었다. 이 역도는 1894년(고종 31) 갑오경장 때까지 존속하였다.

참고문헌

『세종실록지리지』
『동국여지승람』
『경국대전』
『대전회통』
『대동지지』
• 항목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