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처순 ()

목차
조선시대사
인물
조선 전기에, 구례현감, 성균관학관, 경성교수 등을 역임한 문신.
이칭
순지(順之)
기재(幾齋), 사제당(思齊堂)
인물/전통 인물
성별
남성
출생 연도
1492년(성종 23)
사망 연도
1534년(중종 29)
본관
순흥(順興: 지금의 경상북도 영주)
출생지
남원
주요 관직
홍문관박사|구례현감|성균관학관(成均館學官)|경성교수(鏡城敎授)
목차
정의
조선 전기에, 구례현감, 성균관학관, 경성교수 등을 역임한 문신.
개설

본관은 순흥(順興). 자는 순지(順之), 호는 기재(幾齋) · 사제당(思齊堂). 남원 출신. 안구(安玖)의 증손으로, 할아버지는 전주부윤 안지귀(安知歸)이고, 아버지는 전적(典籍) 안기(安璣)이다. 어머니는 조양임씨(兆陽林氏) 능성현령(綾城縣令) 임옥산(林玉山)의 딸이다.

생애 및 활동사항

6세 때 아버지를 여의고 중부(仲父)인 판서 안침(安琛)에게 의탁하여 성장하였다. 1513년(중종 8) 사마시에 합격하여 진사가 되고, 이듬해 별시문과에 병과로 급제하여 권지승문원부정자(權知承文院副正字) · 예문관검열(藝文館檢閱) · 정자 겸 경연전경(正字兼經筵典經) · 춘추관기사관(春秋館記事官)을 거쳐, 1517년 홍문관박사가 되었으나, 어머니를 부양하기 위하여 구례현감으로 제수되었다.

이 해 2월 구례현감으로 제수될 때 왕이 불러서 학교를 일으키라고 교시하자, 『근사록(近思錄)』을 간행, 보급하여 지방학교 진흥에 노력하였다. 1519년 기묘사화에 이행(李荇)과 함께 연루되었다가 겨우 화를 면하고 은퇴하였다가, 성균관학관(成均館學官) · 경성교수(鏡城敎授)를 지냈다. 1533년 전적(典籍)으로 제배된 뒤 양현고주부(養賢庫主簿) · 봉상시판관(奉常寺判官)에 이르렀다.

43세에 병을 얻어 남원부 흑성산(黑城山)에 안치됨으로써 일생을 마쳤다. 성품은 암약(暗弱: 소극적이고 약함)하여 강직성과 결단력이 부족하였으나 간특하지 않아 사화 때에도 화를 면할 수 있었다. 남원의 영천서원(寧川書院)에 제향되었다.

참고문헌

『중종실록(中宗實錄)』
『국조방목(國朝榜目)』
『국조인물고(國朝人物考)』
『연려실기술(燃藜室記述)』
『국조인물지(國朝人物志)』
『옥계집(玉溪集)』
『청선고(淸選考)』
『사제당실기(思齊堂實記)』
『기묘록보유(己卯錄補遺)』
『순흥안씨족보(順興安氏族譜)』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