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산 가산리 도요지 ( )

목차
공예
유적
문화재
경상남도 양산군 동면에 있는 조선 시대 분청사기 가마터.
시도지정문화재
지정 명칭
양산가산리도요지(梁山架山里陶窯址)
지정기관
경상남도
종목
경상남도 시도기념물(1997년 12월 31일 지정)
소재지
경남 양산시 동면 가산리 산64-1번지
목차
정의
경상남도 양산군 동면에 있는 조선 시대 분청사기 가마터.
내용

1997년 경상남도 기념물로 지정되었다. 이 지역에는 두 곳의 분청사기 요지가 있는데, 한 곳은 상리마을 뒷편 계곡에 있고, 또 한 곳은 호포부락 이주단지 뒷편 가산소류지 아래에 있다.

호포부락 뒷산에 위치한 요지에서 양호한 요업 폐기물 퇴적층과 가마의 바닥이 발견되었다. 채집된 분청사기는 비교적 정선된 태토에 담회색의 유약을 얇게 시유하였고, 인화(印花) 상감기법(象嵌技法)을 주로 사용하여 시문한 것이 많다.

또한 백토분장을 하지 않은 선문(線文) 분청사기도 몇 점 수습되었고, 와선문(渦線文) 접시와 대접도 상당수 확인할 수 있다. 문양의 종류에는 일반적인 초문(草文)과 국화문, 사슬문, 파상방사선문 등이 있다.

대접과 접시류가 주종을 이루지만 제기류, 항아리, 병, 매병(梅甁) 등의 기종도 출토되었으며, 갑발과 도침 등을 사용하여 소성(燒成)하였던 것으로 추정된다. 이 요지에서 출토된 분청사기에서 “梁山長興庫(양산장흥고)”, “長興庫(장흥고)” 등 여러 가지 명문이 새겨져 있어 이 요지의 비중을 짐작할 수 있다.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