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사종 ()

조선시대사
인물
조선전기 우군동지총제, 동북면도순무사, 삼군도진무 등을 역임한 무신.
이칭
불비(不非)
시호
정후(靖厚)
인물/전통 인물
성별
남성
출생 연도
1366년(공민왕 15)
사망 연도
1434년(세종 16)
본관
곡산(谷山)
주요 관직
우군동지총제|동북면도순무사|삼군도진무
관련 사건
요동 정벌|제2차 왕자의 난|김도련회뢰사건|판중군도총제부사
정의
조선전기 우군동지총제, 동북면도순무사, 삼군도진무 등을 역임한 무신.
개설

본관은 곡산(谷山). 자는 불비(不非). 금오위(金吾衛) 상장군 연단서(延丹瑞)의 후손으로, 곡산 연씨의 실질적인 시조이다.

생애 및 활동사항

1388년(우왕 14) 요동 정벌 때 우군도통수 이성계(李成桂)의 군진무(軍鎭撫)로 종군한 공으로 조선이 건국되자 개국원종공신에 책봉되었으며, 1393년(태조 2) 회군공신 3등에 책록되었다. 1401년(태종 1) 제2차 왕자의 난 때 정안군파(定安君派)에 가담했다. 정안군이 세제로 책봉되고 등극하는 과정에서 공로가 많은 사람을 포상할 때 좌명공신(佐命功臣) 4등에 책록되었다.

이 해에 태종은 갑사(甲士: 中央侍衛軍)와 의용자(毅勇者) 300인을 차출해 친위대를 구성하고 내갑사(內甲士)라 했는데, 이숙번(李叔蕃)·조연(趙涓)·한규(韓圭) 등과 더불어 내갑사의 통수권자가 되었다.

1402년 우군동지총제(右軍同知摠制)에 임명되고, 1407년 판한성부사 겸 우군총제가 되었으며, 뒤에 상장군·호조전서 등을 역임하였다. 이 무렵 곡산군(谷山君)에 봉해졌다. 1410년 동북면병마도절제사로 야인의 침입을 방어했으며, 이 해에 길주도도안무찰리사가 되어 경원부(慶源府)와 경성(鏡城)을 수복하는 전과를 올렸다.

그러나 간룡성(干龍城) 싸움에서 패퇴해 사간원의 탄핵을 받고 함주(咸州)로 유배당하였다. 그러나 공신에 대한 예우로서 고신(告身: 관원의 임명사령장)은 빼앗기지 않고 추방만 당하는 특혜를 누렸다.

1411년 각 위(衛)에 절제사를 설치하는 군제 개혁이 있을 때 의흥시위사절제사에 보임되었다. 이 해 12월 아버지의 상으로 퇴임했고, 이듬해 기복해 동북면도순문사가 되었다. 이 때 함주군 일대에 있는 4조왕(四祖王: 穆祖·翼祖·度祖·桓祖)과 비(妃) 능의 경내 영역을 확정하고 정비하는 일을 수행하였다.

1413년 영흥부윤(永興府尹)을 겸직했다. 이듬해 노모의 구환을 위해 사직을 요청했으나 허가받지 못하다가 왕으로부터 시연(侍宴)을 받고 휴가를 얻었다. 이와 같은 효행으로 말미암아 정려를 받았다. 모친상을 치르고, 1416년 등용되어 삼군도진무(三軍都鎭撫)가 되고, 이어 의정부참찬·중군총제(中軍摠制)를 역임하였다.

1418년 사은사로 명나라에 갔다오면서 의서(醫書)와 약재를 가져오기도 하였다. 1419년(세종 1) 훈신에 대한 예우로서 판중군도총제부사에 오르고, 1422년 곡산부원군(谷山府院君)에 훈봉되었고, 이어 수릉관(守陵官)이 되었다. 1426년 3월 김도련회뢰사건(金道練賄賂事件)에 연루되어 인제에 유배되었다가 공신의 은전을 입고 풀려나 직첩을 돌려받고 곡산부원군에 다시 봉해졌다. 죽은 후에는 3일간 조례를 정지하고 예장(禮葬)하였다. 시호는 정후(靖厚)이다.

참고문헌

『태조실록(太祖實錄)』
『정종실록(定宗實錄)』
『태종실록(太宗實錄)』
『세종실록(世宗實錄)』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