염인서 ()

근대사
인물
대한제국기 때, 안규홍 의진에서 좌우포장, 좌우익장, 부장 등으로 활동한 의병.
이칭
인서(仁瑞)
이칭
염재보(廉在輔), 염선달(廉先達)
인물/근현대 인물
성별
남성
출생 연도
1868년(고종 5)
사망 연도
1910년(순종 3)
본관
파주(坡州)
출생지
전라남도 보성
정의
대한제국기 때, 안규홍 의진에서 좌우포장, 좌우익장, 부장 등으로 활동한 의병.
개설

본관은 파주(坡州). 본명은 염재보(廉在輔). 자는 인서(仁瑞). 흔히 염선달(廉先達)로도 불렸다. 전라남도 보성 출신.

생애 및 활동사항

농업에 종사하다가 1908년 안규홍(安圭洪)이 보성에서 창의하자, 이에 가담해 좌우포장(左右砲將)·좌우익장(左右翼將)·부장(副將)이 되었다.

같은 해 2월경부터 의병장 강용언(姜龍彦) 휘하에서 활동하던 중 강용언이 주민의 재산을 약탈하는 경우가 잦음을 알고 안규홍 등 동료 30여 명과 함께 의병장 강용언을 처단하였다. 그리고 안규홍을 의병장으로 추대, 자신은 부장이 되었다. 일제에 아부하는 일진회원과 천도교도 및 밀정을 제거했으며, 주민을 괴롭히는 부호들을 처단하기도 하였다.

일제의 침략에도 적극 대응해 보성의 파청(坡靑)·대원사(大原寺)·진산(眞山)·복내장(福內場)·해창(海倉)을 비롯한 동복의 운월치(雲月峙), 광양의 망덕(望德), 남평의 거성동(巨聲洞), 강진의 선창(船倉), 승주의 쌍암(雙巖) 전투에서 상당한 전과를 올렸다.

주로 보성·순천·고흥·광양·장흥·나주·화순 등지에서 활동하였다. 안규홍 의병부대의 군사전략과 활동방향을 짜는 데 크게 기여했고, 주민의 생존권을 수호하는 데 역점을 두었다. 1908∼1909년 사이에 안규홍의병부대가 전라남도 중동부지역에서 가장 대표적인 의병부대로 성장하는 데 결정적인 역할을 하였다.

1909년 9월에 개시된 이른바 ‘남한폭도대토벌작전(南韓暴徒大討伐作戰)’ 때 붙잡혀 1910년 폭동 및 살인죄로 교수형을 당하였다.

상훈과 추모

1990년 건국훈장 독립장이 추서되었다.

참고문헌

『통감부내거안』(규장각, 1910)
『노월헌유고(蘆月軒遺稿)』 4(염재업, 1921)
『대한민국독립유공인물록』(국가보훈처, 1997)
『독립운동사자료집 별집』 1(독립운동사편찬위원회, 1974)
『독립운동사자료집』 3(독립운동사편찬위원회, 1971)
「안규홍의병의 조직과 그 활동」(홍영기,『한국학보』49, 1987)
「폭도(暴徒)에 관한 편책(編冊)」
집필자
홍영기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