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인택 ()

고려시대사
인물
고려 후기에, 판밀직사사, 지도첨의 등을 역임한 무신 · 공신.
인물/전통 인물
성별
남성
출생 연도
미상
사망 연도
미상
주요 관직
흥왕토적일등공신|경성수복일등공신
관련 사건
흥왕사의 변
목차
정의
고려 후기에, 판밀직사사, 지도첨의 등을 역임한 무신 · 공신.
생애 및 활동사항

1362년(공민왕 11) 안우(安遇) 등을 따라 홍건적(紅巾賊)을 격퇴하고, 이듬해 개경을 수복하였다. 뒤이어 대장군(大將軍)으로서 간신(奸臣) 김용(金鏞)의 모함을 받은 이방실(李芳實) 등을 주살하였다.

1363년 김용의 일당이 공민왕(恭愍王)을 시해하고자 흥왕사(興王寺)의 행궁(行宮)으로 쳐들어 왔을 때 전리판서(典理判書)로서 최영(崔瑩) 등과 함께 이들을 토벌하였다. 그 공으로 흥왕토적일등공신(興王討賊一等功臣)되었고 다시 개경을 수복한 공으로 수복경성일등공신(收復京城一等功臣)에 책록되었으며 이어 밀직부사(密直副使)로서 단성양절공신(端誠亮節功臣)의 호를 받았다.

1364년 판밀직사사(判密直司事)가 되어 밀직부사 김달상(金達祥)과 함께 왕의 총애를 받아 인사권을 장악하였다. 그러나 뇌물을 좋아하여 청탁이 크게 성하게 되었고 자연 나라의 기강도 문란해졌기 때문에 청풍군(淸風郡: 지금의 충청북도 제천)으로 유배되었다.

신돈(辛旽)의 집권 뒤 풀려나와 지도첨의(知都僉議)가 되었으나 전시중(前侍中) 경천흥(慶千興), 전평리(前評理) 목인길(睦仁吉) 등과 신돈의 제거를 모의하다가 발각되어 1367년 상주(尙州)로 장(杖)을 맞고 유배되었고, 가산이 적몰(籍沒)되었다. 뒤에 신돈이 오인택을 죽이려고 한다는 말을 듣고 탈출하여 숨었으나 다시 잡혀 사리성(思利城)의 봉졸(烽卒: 봉화의 일을 맡은 군사)로 유배되었다.

참고문헌

『고려사(高麗史)』
『고려사절요(高麗史節要)』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