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주 옥동서원 ( )

목차
관련 정보
상주 옥동서원 전경
상주 옥동서원 전경
유적
문화재
경상북도 상주시 모동면에 있는 조선전기 황맹헌 등 3인의 선현을 추모하기 위해 창건한 서원.
국가지정문화재
지정 명칭
상주 옥동서원(尙州 玉洞書院)
지정기관
문화재청
종목
사적(2015년 11월 10일 지정)
소재지
경상북도 상주시 수봉2길 29 (모동면)
• 본 항목의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목차
정의
경상북도 상주시 모동면에 있는 조선전기 황맹헌 등 3인의 선현을 추모하기 위해 창건한 서원.
내용

1518년(중종 13)에 지방 유림의 공의로 황맹헌(黃孟獻) · 황효헌(黃孝獻) · 황희(黃喜)의 학문과 덕행을 추모하기 위해 창건하여 위패를 모셨다. 1580년(선조 13)에 영당(影堂)을 건립하여 봄 · 가을에 향사(享祀: 제사)를 지내 왔다. 1714년(숙종 40)에 전식(全湜)을 추가 배향(配享)함과 동시에 현재의 위치로 이건하였으며, 1783년(정조 7)에 황뉴(黃紐)를 추가 배향하였다.

1789년에 ‘옥동(玉洞)’이라 사액(賜額)되어 선현 배향과 지방 교육의 일익을 담당하여 왔다. 이 서원은 1868년(고종 5) 대원군의 서원 철폐 때 훼철(毁撤)되지 않고 존속한 47개 서원 중의 하나이다.

경내의 건물로는 3칸의 경덕사(景德祠), 5칸의 강당, 5칸의 문루(門樓), 3칸의 전사청(典祀廳), 고사(雇舍) 2동, 화직사(火直舍) · 묘직사(廟直舍) 등과 부속건물로 팔각정이 있다. 묘우(廟宇)인 경덕사에는 황희를 주벽(主壁)으로 좌우에 전식 · 황효헌 · 황맹헌 · 황뉴의 위패가 봉안되어 있다.

강당은 중앙의 마루와 양쪽 협실로 되어 있는데 남쪽은 착로재(斲露齋), 북쪽은 탁장재(琢章齋), 마루는 온휘당(蘊輝堂)이라 현액되어 있다. 강당은 유림의 회합 및 원내의 여러 행사와 학문강론 장소로 사용하고 있다.

문루는 2층 형식으로 되어 있으며, 아래층은 출입문으로 회보문(懷寶門)이라 현액되어 있고, 위층 남쪽은 진밀료(縝密寮), 북쪽은 윤택료(潤澤寮), 중간의 마루는 청월루(淸越樓)라 현액되어 특이한 건물구조를 나타내고 있다. 전사청은 향사 때 제수(祭需)를 장만해 두는 곳이며, 문루는 향사 때 유생들의 거처 및 행사의 모임 장소로 사용된다.

팔각정은 아래로 금강이 흐르는 산 끝에 자리잡고 있어 유생들의 휴식처 및 시(詩) · 부(賦)를 읊는 곳으로 이용되고 있으며, 고사 · 화직사 · 묘직사는 각각 고직 · 화직 · 묘직이 서원을 관리하며 거처하는 곳이다.

옥동서원은 2015년 사적으로 지정되었으며, 매년 3월 상정(上丁: 첫째번 丁日)과 9월 상정에 향사를 지내고 있다. 유물로는 황희의 영정 등이 있고, 소장 전적으로는 『갈천문집(葛川文集)』 외 수백 권이 있다. 재산으로는 대지 1,000평, 전답 8,000여 평, 임야 1,200정보 등이 있다.

참고문헌

『전고대방(典故大方)』
『태학지(太學志)』
『서원등록(書院謄錄)』
『옥동서원지(玉洞書院誌)』
『경상북도사』(경상북도, 1983)
관련 미디어 (2)
집필자
이동춘
    • 항목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