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만관 ()

목차
조선시대사
제도
조선시대 대중국 사행로에 설치한 객사(客舍).
• 본 항목의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목차
정의
조선시대 대중국 사행로에 설치한 객사(客舍).
내용

원래 객사란 각 군현이나 역참에 설치하여 사신들의 왕래에 따른 영송(迎送 : 맞아들이고 보냄)이나 숙박 등의 제반 편의를 제공하는 것으로, 보통 ‘관(館)’으로 통칭되었다. 그리하여 조선시대에는 역(驛) 또는 참(站)을 관이라고 불렀다.

그러나 여기서는 군현의 객사를 지칭한다. 용만관의 명칭과 유래는 고려시대에 의주를 용만현(龍灣縣)이라고 한 데에서 찾을 수 있으며, 또한 압록강을 용만이라 불렀던 데에서 기인한 것 같다.

이 용만관은 1484년(성종 15)에 목사 이강정(李康正)이 창건하였으며, 1718년(숙종 44)에 중문과 대문을 세웠다. 또, 1843년(헌종 9)에 윤치정(尹致定)이 상칙방(上勅房)과 동대청(東大廳)을 건립하였다.

용만관이 대중국 사행로의 중요한 경유지인 의주에 설치된 것은 그만큼 의주가 사신왕래상 주요한 요충지였기 때문이다. 그리하여 임진왜란 당시에 임금이 의주로 피난하게 되자 용만관은 임시로 국사를 처리하는 곳이 되었으며, 명나라 장수나 사신의 영접은 주로 여기에서 이루어졌다.

그 뿐만 아니라, 청나라와의 개시무역(開市貿易)이 성행하게 되자, 용만관의 중요성은 더욱 증대하게 되었던 것이다. 이와 같이, 용만관은 사신의 숙소로서뿐만 아니라 중국과의 무역에도 상당히 중요한 역할을 하였던 것이다.

참고문헌

『조선왕조실록(朝鮮王朝實錄)』
『세종실록지리지(世宗實錄地理志)』
『신증동국여지승람(新增東國輿地勝覽)』
『관서읍지(關西邑誌)』
• 항목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