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인식 ()

유인식
유인식
근대사
인물
일제강점기 때, 협동학교 교장, 조선민립대학기성회 중앙집행위원, 신간회 안동지회장 등을 역임하며 교육구국운동 및 노동운동을 전개한 교육자 · 독립운동가.
이칭
성래(聖來)
동산(東山)
인물/근현대 인물
성별
남성
출생 연도
1865년(고종 2)
사망 연도
1928년
본관
전주(全州)
출생지
경상북도 안동
정의
일제강점기 때, 협동학교 교장, 조선민립대학기성회 중앙집행위원, 신간회 안동지회장 등을 역임하며 교육구국운동 및 노동운동을 전개한 교육자 · 독립운동가.
개설

본관은 전주(全州). 자는 성래(聖來), 호는 동산(東山). 경상북도 안동 출신. 유필영(柳必永)의 아들로 종숙인 유기영(柳祈永)에게 입양되었다. 김도화(金道和)의 문인이다.

생애 및 활동사항

1893년(고종 30) 과거를 보려다가 과거제도의 문란과 조정의 부패상을 보고는 고향으로 되돌아왔다. 1895년 을미사변이 일어나자 이중업(李中業)·이상용(李相龍)·박재중(朴在重) 등과 함께 의병을 일으켰다가 관군에게 패하여 10여 년 동안 피신하였다.

1904년 러일전쟁이 일어나자 유근(柳瑾)·장지연(張志淵)·신채호(申采浩) 등과 만나 나라를 걱정하던 중, 신채호의 영향을 받아 개화운동에 투신하였다. 그리고 1905년 일제가 을사조약을 강제 체결하여 국권을 강탈하자 국권회복을 위한 애국계몽운동에 참가하였고, 1907년 고향에 협동학교(協同學校)를 창설하고 교장에 취임하였다.

그리고 동지들과 함께 교남교육회(嶠南敎育會)를 창립하여 영남지방의 교육구국운동을 펼쳤으며, 대한협회(大韓協會)에도 가입, 활동하였다. 1907년 11월 양기탁(梁起鐸)·안창호(安昌浩) 등이 중심이 되어 만든 비밀결사 신민회(新民會)에 가입하여 경상북도지회에서 활동하였다.

1910년 국권이 강탈된 뒤 신민회가 독립군기지 창건과 무관학교 설립을 위해, 서간도 이주를 계획, 실행할 때 양기탁·이동녕(李東寧)의 요청으로 1911년 서간도 봉천성 유하현(奉天省柳河縣) 신흥강습소의 민간조직인 경학사(耕學社)의 교무로 선출되어 활동하였다.

1913년 흉년으로 경학사의 운영이 실패하자 귀향하였다. 1920년 이상재(李商在)·유진태(兪鎭泰) 등과 함께 전국교육기관을 통일하여 조선교육협회를 창립하고, 같은 해 박중화(朴重華) 등과 함께 조선노동공제회(朝鮮勞動共濟會) 설립에도 참가해, 노동운동에 투신하였다.

1923년 3월 조선민립대학기성회(朝鮮民立大學期成會) 발기총회에서 중앙집행위원으로 선출되었으며, 선전부장으로서 경상남북도를 순회하면서 지방부를 조직하였다. 1927년 2월 서울에서 민족협동전선으로 신간회(新幹會)가 창립되자, 이를 적극 지지해 안동지회를 창립하고 회장에 선출되어 활동하였다.

저서로는 『대동사(大東史)』·『대동시사(大東詩史)』·『동산문고(東山文稿)』가 있다.

상훈과 추모

1982년 건국훈장 독립장이 추서되었다.

참고문헌

『동산전서(東山全書)』
『대한민국독립유공인물록』(국가보훈처, 1992)
『동산문고』(동산선생기념사업회, 1978)
관련 미디어 (1)
집필자
송찬식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