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현광 ()

여헌집
여헌집
유교
인물
조선 후기에, 『여헌집』, 『성리설』, 『역학도설』 등을 저술하였으며, 여러 차례 조정의 부름을 받았으나 뜻이 없어 대부분 부임하지 않고 일생을 학문과 교육에 종사한 학자.
이칭
덕회(德晦)
여헌(旅軒)
시호
문강(文康)
인물/전통 인물
성별
남성
출생 연도
1554년(명종 9)
사망 연도
1637년(인조 15)
본관
인동(仁同)
출생지
인동
내용 요약

장현광은 조선 시대 『여헌집』, 『성리설』, 『역학도설』 등을 저술하였으며, 일생을 학문과 교육에 종사한 학자이다. 1554년(명종 9)에 출생하여 1637년(인조 15)에 사망하였다. 자는 덕회, 호는 여헌, 시호는 문강이다. 장현광은 일생을 학문과 교육에 종사했고, 정치에는 뜻을 두지 않았다. 장현광은 이(理)와 기(氣)를 이원적으로 보지 않고 합일적인 것 혹은 한 물건의 양면적인 현상으로 파악하였다. 이러한 장현광의 철학은 이이(李珥)의 이기심성론에 크게 영향을 받은 것으로, 남인계열에서는 이색적이고 독창적인 학설이다.

정의
조선 후기에, 『여헌집』, 『성리설』, 『역학도설』 등을 저술하였으며, 여러 차례 조정의 부름을 받았으나 뜻이 없어 대부분 부임하지 않고 일생을 학문과 교육에 종사한 학자.
개설

경상북도 인동 출신. 본관은 인동(仁同). 자는 덕회(德晦), 호는 여헌(旅軒). 아버지는 증이조판서 장열(張烈)이며, 어머니는 경산 이씨(京山李氏)로 제릉참봉(齊陵參奉) 이팽석(李彭錫)의 딸이다.

생애 및 활동사항

1567년(명종 22)부터 진사 장순(張峋)에게 학문을 배웠고, 1571년(선조 4) 「우주요괄첩(宇宙要括帖)」을 지어 대학자로서의 면모를 나타내기 시작하였다. 1576년 재능과 행실이 드러나 조정에 천거되었다. 1591년 겨울 전옥서참봉(典獄署參奉)에 임명되었으나 나가지 않았고, 이듬해 임진왜란이 일어나자 금오산(金烏山)으로 피난하였다.

1594년 예빈시참봉 · 제릉참봉 등에 임명되었으나 부임하지 않았다. 이 해에 유명한 「평설(平說)」을 지었다. 1595년 가을 보은현감에 임명되어 부임했으나, 12월 관찰사에게 세 번이나 사직을 청했고, 이듬해 2월 다시 세 번 사직을 청한 뒤 허가를 기다리지 않고 향리에 돌아갔다가 직무유기 혐의로 의금부에 잡혀갔다.

1597년 여러 차례 장현광을 조정에 추천했던 유성룡(柳成龍)을 만났는데, 장현광의 학식에 감복한 유성룡은 아들을 그 문하에 보내어 배우게 하였다. 1601년 경서교정청낭청(經書校正廳郎廳)에 임명되었고 여러 번 부름을 받았으나 나가지 않았다. 1602년 거창현감 · 경서언해교정낭청(經書諺解校正郎廳)에 임명되었으나 나가지 않다가, 그 해 11월 공조좌랑으로 부임하여 『주역』 교정에 참가했고, 형조좌랑에 옮겨졌으나 이듬해 2월에 돌아왔다.

1603년 용담현령에 임명되었으나 나가지 않았고, 이어서 의성현령에 임명되어 부임했으나 몇 달 만에 돌아왔다. 1604년 순천군수, 1605년 합천군수, 1607년 사헌부지평에 임명되었으나 모두 사퇴하고 부임하지 않았다. 1608년 「주역도설(周易圖說)」을 지었고, 1621년(광해군 13) 「경위설(經緯說)」을 지어 ‘이체기용(理體氣用)’, 즉 ‘이경기위설(理經氣緯說)’을 제창하였다.

1623년 인조반정김장생(金長生) · 박지계(朴知誡)와 함께 여러 번 의 극진한 부름을 받았고, 사헌부지평 · 성균관사업 등에 여러 번 제수되었으나 사양하고 나가지 않았다. 이듬해 사헌부장령으로 부임하여 왕을 알현했고, 이어서 사헌부집의 · 공조참의로 승진되어 경연(經筵)서연(書筵)에 참석하도록 부탁받았으나 사양하고 돌아갔다. 이후 이조참의 · 승정원동부승지 · 용양위부호군 등에 임명되었으나 모두 사퇴하였다.

1626년(인조 4) 형조참판에 특제되어 마지못해 사은(謝恩)했고, 이어서 사헌부대사헌 · 부호군, 1628년 이조참판, 1630년 대사헌 등에 임명되었으나 모두 부임하지 않았다. 이후로도 여러 차례 지중추부사 · 의정부우참찬 등에 임명되었으나 사양하였다.

1636년 12월 병자호란이 일어나자 여러 군현에 통문을 보내어 의병을 일으키게 하고 군량미를 모아 보냈다. 그러나 이듬해 2월 삼전도(三田渡)에서의 항복 소식을 듣고 세상을 버릴 생각으로 동해가의 입암산(立嵒山)에 들어간 지 반년 후에 세상을 떠났다.

장현광은 일생을 학문과 교육에 종사했고 정치에 뜻을 두지 않았으나, 당대 산림의 한 사람으로 왕과 대신들에게 도덕정치의 구현을 강조했고, 인조반정 직후에는 공신들의 횡포를 비판하고 함정수사를 시정하게 하는 등의 영향력을 행사하기도 하였다.

학문세계와 저서

장현광은 정구(鄭逑)에게 수학한 적이 있어 퇴계학파로 분류되고 있으나 이기론 · 심성론 등에서는 이황(李滉)의 학설과 상이한 점이 많다. 장현광은 이(理)기(氣)를 이원적으로 보지 않고 합일적인 것 혹은 한 물건의 양면적인 현상으로 파악하였다. 「경위설」에서는 이를 경(經)으로, 기를 위(緯)로 비유해 이 · 기가 둘이 아니고 체(體)와 용(用)의 관계에 있음을 주장하였다.

심성론에서는 도심(道心)을 ‘미발지성(未發之性)’으로, 인심을 ‘이발지정(已發之情)’으로 파악했으나, 이미 발한 뒤에도 역시 도심이라고 할 수 있다고 하였다. 즉, 도심이 인심 가운데 있고 인심이 도심 가운데 있어 별개로 분리된 것이 아니라고 본 것이다. 또한 그는 사단(四端)이 칠정(七情) 밖에 있는 것이 아니고 칠정 가운데에서 본성을 따라 발현해 거짓되지 않은 것이 사단일 뿐이라 하여 사단의 순수고유한 발현을 인정하지 않았다.

이러한 장현광의 철학은 명나라의 나흠순(羅欽順)과 이이(李珥)의 이기심성론에 크게 영향을 받은 것으로 남인계열의 학자들 중에서는 매우 이색적이고 독창적인 학설이다. 저서로는 『여헌집』 · 『성리설(性理說)』 · 『역학도설(易學圖說)』 · 『용사일기(龍蛇日記)』 등이 있다.

상훈과 추모

1655년(효종 6) 의정부좌찬성, 1657년 영의정이 추증되었다. 성주의 천곡서원(川谷書院), 서산의 여헌영당(旅軒影堂), 인동의 동락서원(同洛書院), 청송의 송학서원(松鶴書院), 영천의 임고서원(臨皐書院), 의성의 빙계서원(氷溪書院) 등에 제향되었다. 시호는 문강(文康)이다.

참고문헌

『선조실록(宣祖實錄)』
『인조실록(仁祖實錄)』
『여헌집(旅軒集)』
『미수기언(眉臾記言)』
『한국유학사략』(이병도, 아세아문화사, 1986)
「장여헌사상의 연구-성리설을 중심으로-」(유명종, 『경북대학교논문집』5, 1962)
집필자
송찬식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