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성 융릉과 건릉 ( )

목차
관련 정보
화성 융릉과 건릉 중 융릉
화성 융릉과 건릉 중 융릉
조선시대사
유적
문화재
경기도 화성시 효행로에 있는 조선후기 장조와 헌경왕후를 모신 융릉과 정조와 왕비 효의왕후를 모신 건릉을 통칭하는 능호를 지칭하는 용어.
국가지정문화재
지정 명칭
화성 융릉과 건릉(華城 隆陵과 健陵)
지정기관
문화재청
종목
사적(1970년 05월 26일 지정)
소재지
경기 화성시 효행로481번길 21 (안녕동)
목차
정의
경기도 화성시 효행로에 있는 조선후기 장조와 헌경왕후를 모신 융릉과 정조와 왕비 효의왕후를 모신 건릉을 통칭하는 능호를 지칭하는 용어.
내용

1970년 사적으로 지정되었다. 장조는 영빈이씨(暎嬪李氏)의 소생으로 1736년(영조 12)에 세자로 책봉되었으나 정치싸움에 휘말려 영조의 진노를 얻어 뒤주 속에 갇혀 죽었다. 영조가 그에게 사도(思悼)라는 시호를 내리고 배봉산(拜峰山: 서울특별시 동대문구 휘경동) 기슭에 초장한 것을 1789년(정조 13)에 정조가 이곳으로 이장하고 현륭원(顯隆園)으로 명명하였다.

그 뒤 1899년 사도세자가 장조로 추존되면서 융릉으로 승격하였다. 혜빈 홍씨는 1815년(순조 15)에 죽어 그 이듬해에 현륭원에 합장되었다.

정조는 사도세자의 아들로 1759년에 왕세손으로 책봉된 뒤 1776년에 즉위하여 24년간 재위한 뒤 1800년에 죽자 현륭원 동쪽에 초장하였다가 효의왕후가 1821년에 죽자 현륭원 서쪽으로 이장하여 합장하였다.

참고문헌

『영조실록(英祖實錄)』
『정조실록(正祖實錄)』
『순조실록(純祖實錄)』
『서울육백년사: 문화사적편』(서울특별시사편찬위원회, 1987)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