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규홍 ()

근대사
인물
대한제국기 때, 항일의병투쟁을 전개하였으며, 국권 피탈 이후, 임시정부 군자금 및 군관학교 운영자금을 지원한 의병장 · 독립운동가.
이칭
원오(元五)
오하(梧下)
인물/근현대 인물
성별
남성
출생 연도
1881년(고종 18)
사망 연도
1928년
본관
경주(慶州)
출생지
전라북도 익산
정의
대한제국기 때, 항일의병투쟁을 전개하였으며, 국권 피탈 이후, 임시정부 군자금 및 군관학교 운영자금을 지원한 의병장 · 독립운동가.
개설

본관은 경주(慶州). 자는 원오(元五), 호는 오하(梧下). 전라북도(현, 전북특별자치도) 익산 출신. 중추원의관 이기영(李琪榮)의 아들이다.

생애 및 활동사항

1906년 4월 박이환(朴駬桓) · 문형모(文亨謨)와 더불어 태인에서 최익현(崔益鉉)과 임병찬(林炳瓚)을 만나 의병 활동에 동참할 것을 맹약하였다.

이듬해 10월까지 의병 200여 명을 모은 뒤 총기 300여 자루와 탄환 등을 준비하였다. 1907년 11월 257명의 의병을 지휘하여 고산 · 진안 · 장수 · 용담 등지에서 전투를 벌여 1908년 초까지 왜병 100여 명을 사살하는 등의 전과를 올렸다.

이규홍이 이끄는 의병부대는 용담 주자천(朱子川: 지금의 朱川)에서 1908년 새해를 맞고, 정월 초하루부터 초사흘에 이르기까지 진산 · 금산 등지를 계속 행군하며 왜군과 접전, 왜병 56명을 죽였다.

1914년 3월에는 임병찬의 대한독립의군부(大韓獨立義軍府) 창립 계획에 참여하였다. 1917년 10월 일본 경찰의 급습을 받아 충청남도 대덕군 산내면 오도산성(五道山城)에서 일본 경찰과 교전 끝에 탈출, 1918년 중국으로 망명하였다.

상해에서 대한민국임시정부 지도자와 접촉, 김규식(金奎植)의 독립청원서 제출을 위한 파리 여비로 1,300원을 제공하는 등 독립운동에 협력하다가, 1920년 3월 항일운동의 무대를 만주로 옮겨 김좌진(金佐鎭)에게 군관학교 운영자금으로 3,000원을 헌납하였다.

그 해 6월 독립운동의 자금 조달을 위해 국내에 잠입하여 보부상으로 가장, 활약하였다. 1924년 2월 8일 서울에서 일본 경찰에 잡혀 4개월 동안 고문을 받은 뒤 보석으로 출감하였다.

상훈과 추모

1968년 대통령표창, 1977년 건국포장, 1990년 애국장이 추서되었다.

참고문헌

『오하일기(梧下日記)』
『둔헌유고(遯軒遺稿)』
『독립유공자공훈록』1(국가보훈처, 1986)
『독립운동사자료집 별집』1(독립운동사편찬위원회, 1974)
『독립운동사자료집』2·3(독립운동사편찬위원회, 1970·1971)
집필자
이세현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