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긍하 ()

목차
관련 정보
조긍하
조긍하
영화
인물
해방 이후 「인천상륙작전」, 「상해임시정부」, 「광복 20년과 백범김구」 등의 작품에 관여한 영화인. 영화감독, 시나리오작가.
인물/근현대 인물
성별
남성
출생 연도
1919년
사망 연도
1981년
출생지
경상북도 대구
목차
정의
해방 이후 「인천상륙작전」, 「상해임시정부」, 「광복 20년과 백범김구」 등의 작품에 관여한 영화인. 영화감독, 시나리오작가.
내용

1919∼1981. 경상북도 대구출신. 대구에서 중등교육을 마치고 일본으로 건너가 일본제국음악대학교를 졸업하였다. 광복 후 1957년 직접 쓴 각본 「황진이(黃眞伊)」의 메가폰을 잡음으로써 영화감독이 되었다.

그 뒤 「가거라 슬픔이여」(1957)·「순정의 문을 열어라」(1958)·「곰」(1959)·「살아야 한다」(1959)·「육체의 길」(1959)·「철조망」(1960)·「과부」(1960)·「쟌발쟌」(1961)·「인간만세」(1962)·「아카시아 꽃잎 필 때」(1962)·「애란(愛亂)」(1963)·「오색 무지개」(1963)·「건너지 못하는 강」(1963)·「평양감사」(1964)·「육체의 고백」(1964)·「여장부」(1964)·「인천상륙작전」(1965)·「언제나 그날이 오면」(1965)·「초원의 연인들」(1967)·「콩쥐팥쥐」(1967)·「영원한 모정」(1968)·「하늘을 보고 별을 따고」(1969)·「상해임시정부」(1969)·「세월이 흘러가면」(1969)·「꽃버선」(1969)·「얼굴없는 여자 손님」(1970)·「슬퍼도 떠나주마」(1970)·「젊은 아들의 마지막 노래」(1970)·「외로운 산까치」(1971)·「광복 20년과 백범김구」(1973) 등 30여편의 영화를 감독하였다.

대중 취향의 애정물과 전쟁영화·광복영화 등 다양한 소재를 다루었으며, 흥행에서도 성공하였다. 애정물로는 「순정의 문을 열어라」·「육체의 길」·「과부」·「육체의 고백」 등이 주목을 받았으며, 「철조망」·「인천상륙작전」 등은 전쟁영화로서 수준급의 작품이다.

「상해임시정부」·「광복 20년과 백범김구」 등은 기록영화적 성격을 띤 광복영화이다.

관련 미디어 (1)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