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홍립 ()

조선시대사
인물
조선 후기에, 동부승지, 여주목사 등을 역임한 문신.
이칭
극원(克遠)
수죽헌(數竹軒)
인물/전통 인물
성별
남성
출생 연도
1558년(명종 13)
사망 연도
1640년(인조 18)
본관
창녕(昌寧)
주요 관직
동부승지|여주목사
• 본 항목의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정의
조선 후기에, 동부승지, 여주목사 등을 역임한 문신.
개설

본관은 창녕(昌寧). 자는 극원(克遠), 호는 수죽헌(數竹軒). 조세흠(曺世欽)의 증손으로, 할아버지는 조희인(曺希仁)이고, 아버지는 조광복(曺光福)이며, 어머니는 여흥민씨(驪興閔氏)로 충의위(忠義衛) 창(昌)의 딸이다.

생애 및 활동사항

1579년(선조 12) 진사시에 합격하고, 1588년 식년문과에 갑과로 급제, 탐화랑(探花郎)이 되어 궐정(闕庭)에 나가 임금을 만났다. 선조가 그 풍채의 아름다움을 보고 인물을 얻었다고 감탄하였다.

한성부참군에 제수되고, 이어 사재감직장·사간원정언을 거쳐 1590년 서장관(書狀官)이 되어 명나라에 들어가게 되었으나 연로한 아버지의 봉양를 위하여 사퇴하였다. 그 뒤 사헌부지평, 병조·형조의 정랑을 거쳐 통제사의 막좌(幕佐)로 나갔다.

1608년 광해군이 즉위한 뒤 대북파의 전횡이 심하여지자, 벼슬을 단념하고 고향에 내려갔다가 1623년 인조반정 뒤에 영광군수에 임명되었으나 얼마 안 되어 파직되었다. 뒤에 다시 등용되어 사섬시정·사도시정·승문원판교 등을 역임하고 옥당에 들어가 부교리가 되었다.

1626년(인조 4) 동부승지에 제수되었다가 여주목사가 되었는데, 1628년 유효립(柳孝立)의 모반사건에 연루되어 하동에 유배되었다가 혐의가 없음이 밝혀져 곧 방면되었다.

그 뒤 나이가 71세였으므로 벼슬에서 은퇴하고 오로지 교육에 힘써 많은 후진을 양성하였다. 1637년 80세에 우로(優老)의 특전에 따라 가선대부(嘉善大夫)의 위계에 올랐다.

참고문헌

『선조실록(宣祖實錄)』
『인조실록(仁祖實錄)』
『국조방목(國朝榜目)』
『율곡전서(栗谷全書)』
『국조인물지(國朝人物志)』
『노사집(蘆沙集)』
• 항목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