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남총지 ()

목차
관련 정보
시화총림 / 종남총지
시화총림 / 종남총지
한문학
문헌
조선후기 문신 김득신이 어무적에서부터 남용익에 이르는 주요 인물들의 시를 평가한 시화집.
• 본 항목의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정의
조선후기 문신 김득신이 어무적에서부터 남용익에 이르는 주요 인물들의 시를 평가한 시화집.
개설

1책. 필사본. 홍만종(洪萬宗)의 『시화총림(詩話叢林)』 제4책과 임렴(任廉)이 편찬한 『양파담원(暘葩談苑)』 제4책에 수록되어 있다. 규장각 도서와 국립중앙도서관 등에 있다.

내용

『종남총지』는 모두 49항목의 내용으로 구성되어 있다. 조선 연산군 때의 어무적(魚無迹)의 시에서부터 동시대의 남용익(南龍翼)에 이르기까지 주요 인물들을 망라하여 그들의 시에 대한 평가와 우리나라 시학의 문제점 등을 지적하고 있다. 실제적으로 김득신은 시명이 뛰어났던 인물이다. 비평의 태도에 있어서도 중요한 면들을 이 책에서 거론하고 있다.

김득신은 시의 본질을 “무릇 시는 천기(天機)에서 얻어지는 것”이라 하여 스스로 조화의 공을 운용하는 것을 으뜸으로 여겼다. 시의 본질을 묘오(妙悟: 묘하게 깨달음)의 세계에서 구하고 있는 셈이다.

김득신은 시 창작의 실제에 있어서 표현의 문제, 곧 어떻게 표현할 것인가 하는 문제에 있어서는 표현의 사실성에 큰 비중을 두고 있다. 시 표현상 사실적인 묘사를 중시하면서 시의 회화성까지도 강조한다. 김득신은 정경을 묘사하는 데 있어 있는 그대로의 모습에 충실해야 한다는 ‘사경핍진(寫景逼眞)’의 정신을 두드러지게 주장한다.

김득신은 시적 감흥을 제대로 표출하기 위하여 시어의 조탁(彫琢)과 단련에 관심을 기울이고 있다. 이것은 시인의 보다 세련되고 보다 훌륭한 표현 욕구를 높게 평가하려는 비평안이 작용한 것이다.

김득신은 가치에 대한 평가에 있어서 시 작품의 예술적인 성공여부에 판단기준을 설정하여 시를 평가하는 올바른 태도를 나타내고 있다. “시를 아는 사람은 시로써 사람을 취하고, 시를 모르는 사람은 명성으로써 시를 취한다.”라고 말한 것이 그것이다. 이와 함께 평시(評詩)의 어려움을 논하면서, 참다운 시평의 안목을 지닌 사람만이 시의 가치를 제대로 평가할 수 있다는 견해를 제시한다.

또, 당시 시단에 시다운 시가 없게 된 원인을 과시(科詩)의 투식(套式: 굳어진 틀로 된 법식)이 널리 퍼져 있는 현실에 두고 있다. 그리고 이러한 과시체를 적극 비판하였다.

의의와 평가

『종남총지』는 조선 후기에 나타난 시화 중에서 비교적 내용이 전문적이고 저자의 주관이 뚜렷이 나타나 있어 시학연구의 좋은 자료가 되고 있다.

참고문헌

『시화총림(詩話叢林)』
『백곡집(柏谷集)』
「김득신(金得臣)의 시론(詩論)」(정대림, 『이조후기한문학의 재조명』, 창작과비평사, 1983)
「종남총지연구」(허경진, 『연세어문학』11, 1978)
관련 미디어 (2)
• 항목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