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강령 ()

목차
국악
작품
고려시대와 조선 전기 당악정재(唐樂呈才)의 공연 때 연주된 반주음악.
• 본 항목의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목차
정의
고려시대와 조선 전기 당악정재(唐樂呈才)의 공연 때 연주된 반주음악.
내용

고려 때 중강령은 수연장(壽延長)과 오양선(五羊仙) 같은 당악정재의 공연에서 반주음악의 한 곡으로 연주되었다.

조선 초기에 이르러서는 수연장과 오양선 이외에 근천정(覲天庭)·성택(聖澤)·육화대(六花隊)·하황은(荷皇恩) 같은 당악정재의 반주음악으로 연주되었다.

현재에는 연주되지 않는다. 중강(中腔)은 본래 임금에게 술을 올릴 때 연주되던 음악의 하나였으므로, 중강령도 그러한 경우에 연주되었다.

수연장의 공연 때 연주된 중강령에 맞추어 여기(女妓)들이 노래부른 ‘동운영채색(彤雲暎彩色)’이라는 사(詞)의 내용은 원초(元宵)의 호화로운 연석(宴席)을 노래하는 데 곁들여 승평(昇平)을 구사한 것이다. 그 내용을 보면 다음과 같다.

붉은 구름과 환하게 빛나는 빛깔 색채 서로 비추는데

어좌(御座) 천중(天中)에 높이 솟아 있고

잠영(簪纓) 빽빽히 모여 있다.

만가지 꽃 비단같이 깔려 있는 것 높은 뜰에 가득차 있고

경사로 열려진 음식, 잔치에 환성.

천년의 근본 마련하여 공(功) 이룩된 것 즐거워하고

뜻 같이 하여 상원(上元) 축하하며, 규풍(珪豊)을 치켜든다.

보상(寶觴) 자주 드는 의기(意氣) 있는 무리 영걸하다.

만만년(萬萬年) 두고 승평을 즐기리.

참고문헌

『고려사(高麗史)』
『악학궤범(樂學軌範)』
『당악연구』(차주환, 범학도서, 1976)
• 항목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