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성 ()

목차
국악
개념
고려시대에 소리의 높낮이에 따라서 악기나 악곡을 구분할 때 사용된 국악용어.
• 본 항목의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목차
정의
고려시대에 소리의 높낮이에 따라서 악기나 악곡을 구분할 때 사용된 국악용어.
내용

1116년(예종 11) 6월 송나라의 휘종이 보낸 대성아악(大晟雅樂)의 등가 악기와 헌가 악기 중에 소(簫)·소생(巢笙)·우생(竽笙)·화생(和笙)·지(篪)·적(篴)·훈(壎)·편종(編鐘)·편경(編磬)에서 중성이라는 용어가 정성(正聲)이라는 말과 함께 사용되었다.

또, 중성은 같은해 11월에 새로 지은 태묘악장(太廟樂章) 가운데 태조(太祖) 제1실에서 연주된 태정지곡(太定之曲), 혜종(惠宗) 제2실의 소성지곡(紹聖之曲), 현종(顯宗) 제3실의 흥경지곡(興慶之曲), 덕종(德宗) 제4실의 엄안지곡(嚴安之曲), 정종(靖宗) 제5실의 원화지곡(元和之曲), 문종(文宗) 제6실의 대명지곡(大明之曲), 순종(順宗) 제7실의 익선지곡(翼善之曲), 선종(宣宗) 제8실의 청녕지곡(淸寧之曲), 숙종(肅宗) 제9실의 중광지곡(重光之曲)에서도 정성이라는 말과 함께 사용되었다.

그런데 중성이 음악적으로 정성과 어떻게 구분되는지는 현재 밝혀지지 않았다.

참고문헌

『고려사(高麗史)』
『고려사악지(高麗史樂志)』(차주환 역, 을유문화사, 1972)
• 항목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