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주 창동리 마애여래상 ( )

목차
관련 정보
중원 창동 마애불
중원 창동 마애불
조각
유적
문화재
충청북도 충주시 중앙탑면에 있는 고려시대 에 조성된 높이 4m의 마애불.
목차
정의
충청북도 충주시 중앙탑면에 있는 고려시대 에 조성된 높이 4m의 마애불.
내용

높이 4m. 1980년 충청북도 유형문화재로 지정되었다. 남한강가 자연 암반의 일부를 이용하여 한쪽 표면을 평평하게 다듬고 그 위에 동남향하여 입상의 마애불을 양각하였다.

현재 전체적으로 마멸과 박락이 심하게 진행되어 손 · 발 · 머리 · 옷주름 선 등 세부 표현은 상당 부분 불분명한 상태이다. 벽면 곳곳에 금이 간 것 이외에도 상체를 가로질러 길게 균열이 가 있다. 그리고 단면의 틈새가 크게 벌어진 것을 확인할 수 있다.

불상의 얼굴은 둥글며 복스럽고 천진한 표정이 특징적이다. 머리카락은 소라 모양이며, 정수리에는 상투모양의 육계(肉髻)가 희미하게 남아 있다. 부드러운 골격을 이루는 부푼 양 볼에서 온후한 양감이 느껴진다.

눈꼬리가 살짝 올라간 눈은 가늘게 내리뜨고 있다. 깊게 패인 양 눈썹은 활모양이다. 미간에서 곧바로 이어지는 코는 넓적하게 깎았다. 얇은 입술은 가볍게 모아 살짝 다물고 있다.

두 귀는 길어서 어깨에 닿았고 굵은 목에는 삼도(三道)가 뚜렷하다. 장대한 어깨에는 대의를 양쪽 어깨를 덮는 통견(通肩) 형식으로 걸쳤다.

옷주름이 가늘게 밀착된 신체는 극히 평판적이다. 목덜미에서 둥글게 깃을 접은 대의 자락은 몸 앞으로 늘어져 3줄의 뾰족한 U자형 옷주름을 이루며 흘러내리고 있다.

군데군데 마멸된 부분을 볼 수 있다. 건장한 상체를 높다란 목깃으로 가리고 있다. 즉, 가슴이 거의 노출되지 않는 착의(着衣) 형식이다. 전면을 뒤덮은 도드라진 양각의 옷주름 선은 유려하다.

불상은 아랫부분이 깨어져 나가 완전한 모습은 알 수 없다. 좌측 하단부에 남아 있는 연판(蓮瓣: 폭 55.5㎝, 內蓮瓣 33㎝) 등을 통해 원형을 짐작해 볼 수 있다.

불상의 제작 연대는 장대한 체구와 안면 표현, 옷주름 선 등 전체적인 조각 양식으로 보아 고려시대로 추청된다. 마애불이 있는 일대는 인근의 창동 오층석탑과 함께 고려시대의 절터로 보는 학계의 견해가 있다.

참고문헌

『문화재지』(충청북도편, 1982)
『충청북도지』(충청북도, 1992)
관련 미디어 (1)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