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산문집 ()

목차
관련 정보
지산문집
지산문집
유교
문헌
조선 전기의 문신 · 학자, 김팔원의 시가와 산문을 엮어 1826년에 간행한 시문집.
• 본 항목의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목차
정의
조선 전기의 문신 · 학자, 김팔원의 시가와 산문을 엮어 1826년에 간행한 시문집.
내용

2권 1책. 목활자본. 1826년(순조 26) 후손 종한(宗漢)·종우(宗愚) 등이 편집, 간행하였다. 권두에 김시찬(金是瓚)의 서문이 있다. 고려대학교 도서관 등에 있다.

권1에 부(賦) 5편, 시 108수, 권2에 시 45수, 서(書) 2편, 찬(贊)·지(識)·설(說)·제문 각 1편, 부록으로 행장·묘갈명·묘지명·제문 각 1편, 만사 1수, 사우증유(師友贈遺) 23편, 봉안문 3편, 상향축문 1편 등이 수록되어 있다.

시의 「설중송(雪中松)」은 혹한 속에서도 기개를 자랑하는 송절(松節)을 높이 찬양한 것으로, 은연중 자기의 고결한 기절(氣節)을 나타내었다.

「병중차운시수업제자(病中次韻示受業諸子)」는 제자들을 훈계한 것인데, 뿌리 깊은 나무는 지엽이 무성하고 근원이 긴 냇물은 마르지 않음을 강조하면서, 명리에 뜻을 두지 말고 학문에 정진하여 원리를 자득하라고 강조하였다.

「일구30년찬(一裘三十年贊)」은 갓옷 한벌로 30년을 입는 등 검약한 정치를 주장한 중국 제나라 안영(晏嬰)의 덕을 찬양한 글이다. 「산뢰설(山磊說)」은 탐욕많은 독사가 동류를 삼키다 목구멍이 막혀 죽은 것을 보고, 과욕부리는 사람을 산뢰에 비유하여 후세사람들을 경계한 글이다.

관련 미디어 (2)
• 항목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