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소문집 ()

목차
관련 정보
지소문집
지소문집
유교
문헌
조선시대 때의 문신 · 학자, 황일호의 시가와 산문을 엮어 1937년에 간행한 시문집.
목차
정의
조선시대 때의 문신 · 학자, 황일호의 시가와 산문을 엮어 1937년에 간행한 시문집.
내용

2권 1책. 석인본. 1937년 후손 한추(瀚追)가 간행하였다. 권말에 후손 운석(運錫)·한추 등이 쓴 지(識)가 있다. 고려대학교 도서관·성균관대학교 도서관 등에 있다.

권1에 오언절구 27수, 칠언절구 56수, 오언율시 47수, 칠언율시 45수, 오언고시 5수, 칠언고시 12수, 표(表) 1편, 소(疏) 8편, 계(啓) 3편, 사(辭) 1편, 서(序) 4편, 기(記) 2편, 전(傳) 2편, 설(說) 1편, 제문 5편, 서(書) 2편, 장(狀) 3편, 권2에 부록으로 행장·행장일사(行狀逸事)·일사추록(逸事追錄)·시장(諡狀)·신도비명·신도비명음기(神道碑銘陰記) 각 1편, 제문 8편, 애사 1편, 만사 16수, 치제문(致祭文) 5편, 추향제문(追享祭文) 2편, 춘추향사문(春秋享祀文) 3편 등이 수록되어 있다.

소는 주로 통훈대부(通訓大夫)·의주부윤 등으로 있을 때 병자호란을 만나 노모의 행방이 묘연해지자 유복독자(遺腹獨子)로서의 어머니에 대한 애절한 정을 호소하면서 어머니를 찾기 위하여 휴가를 요청한 것이다.

계 중 「계초(啓草)」에서는 공 있는 자를 포상하고 죄 있는 자를 형벌하는 것은 나라의 기강을 세우는 것이며 세상사람들을 권징(勸懲)하는 것이라 말하고, 상벌을 분명히 하지 않으면 훌륭한 정치가 될 수 없음을 강조하였다.

전 중 「송장군전(宋將軍傳)」은 송덕영(宋德英)이 오윤겸(吳允謙) 등의 천거로 맹산현감에 임명되어 많은 치적을 남기고, 1627년(인조 5) 금나라가 대거 침입하였을 때 막지 못할 것을 알면서도 끝까지 싸우다 결국 안주에서 전사하자 그의 기개와 충절을 기린 글이다.

관련 미디어 (2)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