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률 ()

목차
국악
제도
조선 전기에 왕립음악기관에서 음악에 관한 업무를 맡았던 잡직(雜職).
이칭
이칭
부전성(副典聲)
• 본 항목의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목차
정의
조선 전기에 왕립음악기관에서 음악에 관한 업무를 맡았던 잡직(雜職).
내용

1409년(태종 9) 윤4월 관제개편 때 종9품의 조절랑(調節郎) 직률 6명을 전악서(典樂署)에 두었고, 직률 4명을 아악서(雅樂署)에 두었다. 직률의 숫자는 세종 당시 전악서의 경우 10명으로 증원되었고, 아악서에는 7명으로 늘어났다.

그러나 아악서의 직률은 1448년(세종 30) 화절랑부승(和節郎副丞, 종9품)으로 개칭되었다. 전악서와 아악서가 1457년(세조 3)장악서(掌樂署)로 통합되자, 직률 8명이 우방(右坊)의 악공 중에서 선발되었다.

성종 초 장악서와 악학도감이 장악원으로 통합된 이후 직률은 부전성(副典聲)으로 개칭되었다. 직률은 임시로 봉급을 주기 위하여 두었던 체아직 녹관이었으므로, 소속기관으로부터 일년에 네 차례 추천서를 이조에 보고하여 사령서를 받았다.

참고문헌

『악장등록연구』(송방송, 영남대학교민족문화연구소, 1980)
• 항목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