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도 상만리 오층석탑 ( )

목차
관련 정보
건축
유적
문화재
전라남도 진도군 임회면에 있는 고려시대 2층기단의 5층 석조 불탑. 석탑.
시도지정문화재
지정 명칭
진도상만리오층석탑(珍島上萬里五層石塔)
지정기관
전라남도
종목
전라남도 시도유형문화유산(1972년 01월 29일 지정)
소재지
전남 진도군 임회면 상만길 58 (상만리)
• 본 항목의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목차
정의
전라남도 진도군 임회면에 있는 고려시대 2층기단의 5층 석조 불탑. 석탑.
내용

높이 3.8m. 1972년 전라남도 유형문화재(현, 유형문화유산)로 지정되었다. 이 석탑은 진도의 최남단에 위치한 상만리 뒷산록의 상만사지(上萬寺址)라고 전해지는 곳에 있다. 현재는 그 자리에 구암사(鳩巖寺)라는 민가 모양의 새 절이 생겨 탑을 보호, 관리하고 있다.

탑의 구조는 수매로 결구된 지대석 위에 간략화된 2중기단을 마련하였으나 그 기법이 균제되지 않아 시대적으로 뒤떨어진 작풍을 보이고 있다. 상층기단 면석(面石)은 4매판석으로 각 면에 양 우주(隅柱 : 모서리기둥)가 희미하게 모각(模刻)되었고, 갑석은 1매로서 상면에 2단의 굄을 각출(刻出)하여 탑신(塔身)을 받고 있다.

탑신부는 5층까지 탑신과 옥개석(屋蓋石)이 각 1석씩인데, 4면에 우주가 거의 알아볼 수 없을 정도로 희미하게 모각되었으며, 옥개받침은 4층까지는 3단이고 5층에서는 2단으로 줄었다.

전체적으로 옥개석이 평박하고 각 부에서의 조각기법도 퇴화현상이 두드러지게 나타난다. 상륜부(相輪部)는 노반(露盤 : 탑의 최상부 옥개석 위에 놓아 복발 · 앙화 · 상륜 등을 받치는 장식)과 보주(寶珠)가 별석(別石)으로 안치되었다.

참고문헌

『문화재도록』(전라남도, 1981)
『옥주의 얼』(진도군, 1982)
관련 미디어 (1)
집필자
성춘경
    • 항목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