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명집 ()

진명집
진명집
유교
문헌
조선 후기의 학자, 권헌의 시가와 산문을 엮어 1849년에 간행한 시문집.
정의
조선 후기의 학자, 권헌의 시가와 산문을 엮어 1849년에 간행한 시문집.
편찬/발간 경위

1849년 권헌의 6대손 권혁수(權赫洙)와 7세손 권관식(權觀植) 등이 편집·간행하였다. 권두에 이민보(李敏輔)의 서문, 권말에 권혁수·권관식 등의 발문이 있다.

서지적 사항

10권 5책. 목활자본. 국립중앙도서관에 있다.

내용

권1에 부(賦) 2편, 사(辭) 1편, 시 66수, 권2∼6에 시 898수, 권7에 서(書) 26편, 장(狀) 2편, 전(箋) 12편, 권8에 서(序) 19편, 기(記) 15편, 발(跋) 12편, 권9에 논(論) 3편, 전(傳) 7편, 찬(贊) 3편, 명(銘) 3편, 설(說) 3편, 문(文) 1편, 잡저 6편, 권10에 묘지 4편, 비문 1편, 제문 12편, 세대유사(世代遺事) 1편, 부록으로 묘표 1편 등이 수록되어 있다.

시는 사언·오언·육언·칠언으로 절률(絶律)·사율(四律)·배율(排律)·고시(古詩) 등 각 체가 다양하게 구사되어 있다. 그리고 시어(詩語)는 풍요하고 청아하며 고결한 품위를 풍기고 있다. 이 가운데 칠언고시 「장시(長詩)」·「친경행(親耕行)」에서는 당시 나라에서 권농 정책으로 초봄의 비가 갠 다음날 임금이 동대문 밖에 있는 친경전(親耕田)에 나아가 친경하던 광경을 잘 묘사하고 있다. 칠언사율 「감회(感懷)」 10수는 우리나라 역사를 회상하며 지은 시로, 작자의 시재를 엿볼 수 있는 작품이다.

설의 「어마설(御馬說)」은 아무리 천리마라 하더라도 그 말을 이끌어 모는 궤도가 어긋나면 천리마가 되지 못한다는 내용이다. 잡저의 「훼사우의(毁祠宇議)」는 나라에서 공훈이 있는 사람을 제사하고 학문에 공덕이 있는 사람을 향선생(鄕先生)으로서 제사함은 공훈을 장려하고 공덕을 숭상하려는 본의가 있는 것이나, 공훈도 없고 학문에도 공이 없는 사람을 나라에서 또는 향선생으로서 제사함은 오히려 공훈과 공덕을 훼손시키는 것이니, 훼철(毁撤)하는 것이 도리어 공훈을 포상하고 공덕을 높이며 교화를 돈독하게 하는 것이라고 하였다. 이 글에서 당시 사우(祠宇)가 난립되어 있었음을 알 수 있다.

관련 미디어 (1)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