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충귀 개국원종공신녹권 ( )

목차
관련 정보
진충귀 개국원종공신녹권
진충귀 개국원종공신녹권
조선시대사
문헌
문화재
1395년 공신도감에서 문신 진충귀를 개국원종공신에 녹훈하며 발급한 녹권.
국가지정문화재
지정 명칭
진충귀 개국원종공신녹권(陳忠貴 開國原從功臣錄券)
지정기관
문화재청
종목
보물(1993년 06월 15일 지정)
소재지
서울특별시 용산구 서빙고로 137 (용산동6가, 국립중앙박물관)
• 본 항목의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목차
정의
1395년 공신도감에서 문신 진충귀를 개국원종공신에 녹훈하며 발급한 녹권.
개설

1993년 보물로 지정되었다. 1축(軸). 필사본. 세로 30.8㎝, 가로 634㎝. 1395년 윤 9월에 가정대부 의주등처도병마 겸 의주목사 중추원사(嘉靖大夫義州等處都兵馬兼義州牧使中樞院事) 진충귀에게 공신도감에서 발급한 공신녹권이다.

내용

재질은 저지(楮紙)이며, 녹권 한쪽 끝에 목제로 된 축이 달려 있다. 네 변 안에 약 2.5㎝ 간격으로 선이 그어져 있고, 그 선 안에 3㎝ 간격으로 상하에 211개의 주선(朱線)이 그어져 있으며 주선 사이 공간에 내용이 기재되어 있다.

1행에는 대략 15내지 18자의 글자가 쓰여 있으며 ‘吏曹之印(이조지인)’이라는 인기(印記)가 찍혀 있다. 이 녹권에는 총 106명의 공신이 기재되어 있으며 발급 당시의 목제 축이 그대로 달려 있고 보존 상태가 비교적 양호하다.

권말에는 공신녹권 발급에 관여한 15인의 임원의 직함이 기재되어 있으며, 이들 임원 중 10인의 이름 밑에 수결(手決)하고 있다.

이들에 대한 포상은 원종공신인 중추원부사 윤방경(尹邦慶)의 예에 따라 전(田) 30결(結), 노비 3구(口), 그리고 부모 처에게 봉작(封爵 : 봉군이나 관작을 내림)하고 자손에게 음직(蔭職)을 수여하고 비를 세워 공로를 기록할 것을 명시하고 있다. 국립중앙박물관에 소장되어 있다.

관련 미디어 (1)
집필자
최순희
    • 항목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