징청각 ()

목차
관련 정보
징청각
징청각
건축
유적
문화재
대구광역시 중구에 있는 조선후기 경상도 감영에서 관찰사의 관사로 사용된 건물.
• 본 항목의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목차
정의
대구광역시 중구에 있는 조선후기 경상도 감영에서 관찰사의 관사로 사용된 건물.
내용

정면 8칸, 측면 4칸의 겹처마 팔작지붕건물. 1982년 대구광역시 유형문화재(현, 유형문화유산)로 지정되었다. 경상도 감영(監營)에서 관찰사의 관사로 썼던 건물이다.

감영에는 선화당(宣化堂)을 비롯하여 징청각과 내아(內衙)인 응향당(凝香堂) · 제승당(制勝堂), 중군(中軍)이 집무하던 응수당(應酬堂), 별무사(別武士)의 잔재소(殘才所)이던 관덕당(觀德堂)과 낙육재(樂育齋) · 덕애당(德愛堂) · 영리청(營吏廳) · 인리청(人吏廳) · 재가청(在家廳) · 기고청(旗鼓廳) · 장관청(將官廳) · 별무사청(別武士廳) 등이 있었으나 지금은 선화당과 징청각만 남아 있다.

징청각은 선화당과 같이 세차례나 화재를 입었는데 지금의 건물은 1807년(순조 7) 경상도관찰사 윤광안(尹光顔)이 중건하여 1970년중앙공원 조성시 원형을 찾아 옛 모습대로 보수하였다. 이 건물은 84평에 이르는 대규모의 집이며 2고주(高柱) 7량가(樑架)로 겹처마집이다.

참고문헌

『달구벌』(대구시, 1977)
『경북문화재대관』(경상북도, 1980)
• 항목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