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문본 ()

고려시대사
인물
고려 후기에, 견룡행수, 친종장군, 밀직부사 판도판서 등을 역임한 문신.
인물/전통 인물
성별
남성
출생 연도
1233년(고종 20)
사망 연도
1276년(충렬왕 2)
본관
창원(昌原)
주요 관직
밀직부사 판도판서
• 본 항목의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정의
고려 후기에, 견룡행수, 친종장군, 밀직부사 판도판서 등을 역임한 문신.
개설

본관은 창원(昌原). 아버지는 수태부 중서시랑평장사(守太傅中書侍郎平章事)를 지낸 최온(崔昷)이다.

생애 및 활동사항

음보(蔭補)로 산정도감판관(刪定都監判官)이 되고, 견룡행수(牽行首)에 임명되었다. 1258년(고종 45) 김준(金俊) 등이 권신(權臣) 최의(崔竩)를 제거한 일이 있었는데, 별장(別將) 최문본(崔文本)이 그 제거모의를 사전에 최의에게 누설하여 처형당할 위기에 처했다. 그러나 아버지 최온이 김준과 함께 거사한 공로로 죽음만은 면하고 섬으로 유배되는 선에서 마무리되었다. 뒤에 풀려나 친종장군(親從將軍)을 역임하였다.

1271년(원종 12) 관노(官奴)인 숭겸(崇謙)과 공덕(功德) 등이 무리를 모아 다루가치(達魯花赤)와 국내에 관료로 있는 원나라 사람들을 죽이고 진도(珍島)로 도망가려고 하자 이들을 잡아 국문하였다. 1274년 충렬왕이 즉위하자 승선(承宣)이 되어 응방(鷹坊)의 횡포를 간하였으며, 1276년 밀직부사 판도판서(密直副使版圖判書)에까지 올라갔으나 이해에 죽고 말았다. 성품이 강직하고 대신(大臣)의 체모(體貌)가 있었으므로 몽고의 사신이 “너의 나라에 이 같은 자가 몇 사람이나 있느냐?”라고 물었다고 한다.

참고문헌

『고려사(高麗史)』
『고려사절요(高麗史節要)』
• 항목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