춘일방산사 ()

목차
한문학
작품
고려 중기에 이규보(李奎報)가 지은 한시.
• 본 항목의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목차
정의
고려 중기에 이규보(李奎報)가 지은 한시.
내용

고려 중기에 이규보(李奎報)가 지은 한시. 칠언절구로, 작자의 문집인 『동국이상국집(東國李相國集)』 권14에 수록되어 전한다.

“화창한 바람 따뜻한 날 지저귀는 새소리/수양버들 그늘 속에 문은 반쯤 닫히고/땅에 가득 떨어진 꽃이파리 산승은 취해 누웠나니/아직도 태평세월의 자취 남은 곳은 산마을[風和日暖鳥聲喧 垂柳陰中半掩門 滿地落花僧醉臥 山家猶帶太平痕].” 시인은 이 작품에서 봄날 산 속의 절을 찾아갔다가 목격한 자연 그대로의 화평한 정경을 그리면서, 단순한 서경에만 머물지 않고 태평시절에 대한 간절한 꿈을 노래하고 있다.

내우외환의 소용돌이 속에 온갖 어려움을 겪어야만 하는 세상 형편에서 볼 때, 산사의 조화로운 모습은 벅찬 감격을 자아낸 것이다. 인간과 자연의 합일이 가능한 세계, 그것은 이규보가 추구한 태평시절의 한 양상이다.

참고문헌

『동국이상국집』
• 항목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