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렬사 ()

목차
관련 정보
충렬사
충렬사
조선시대사
유적
부산광역시 동래구에 있는 조선후기 임진왜란 당시 전사한 순국선열의 위패를 모신 사당.
목차
정의
부산광역시 동래구에 있는 조선후기 임진왜란 당시 전사한 순국선열의 위패를 모신 사당.
내용

1972년 부산광역시 유형문화재로 지정되었다. 송상현(宋象賢)을 제향하기 위하여 세웠는데, 그는 1592년(선조 25) 임진왜란중 동래성(東萊城)과 운명을 같이한 당시의 동래부사이다.

1605년 동래부사 윤훤(尹暄)이 처음으로 건립하였고, 1624년(인조 2) 사액되었다. 그 뒤 임진왜란 때 부산진첨절제사(釜山鎭僉節制使)로 부산진성싸움에서 전사한 정발(鄭撥)이 배향되었으며, 1652년(효종 3) 동래부사 윤문거(尹文擧)가 이 사우를 내산(萊山) 아래 안락리(安樂里)에 옮겨 지을 때 강당·동재·서재를 같이 지어 안락서원(安樂書院)이라 이름하였다.

1709년(숙종 35) 동래부사 권이진(權以鎭)이 별사(別祠)를 건립하였고, 1735년(영조 11) 임진왜란 때 순절한 여러 사람을 모셔다가 합향(合享)하였으며, 또한 임진왜란 때 순사한 다대첨사(多大僉使) 윤흥신(尹興信)을 추배하였다.

한편, 동래산전투의 중심지역인 농주산(弄珠山)에 세웠던 충렬비도 함께 옮겨 세웠다. 그러나 별사를 없애게 되자 비(碑)를 남문(南門) 안으로 다시 옮겨 세웠으므로, 이 비는 현재 동래구 수안동에 위치하고 있다.

임진왜란 때 충신 37인, 효열(孝烈) 4인을 봉향하고 있음으로 해서 흥선대원군의 서원철폐령에서도 무사하였다. 사우 외에 대소 8개의 묘각이 있고, 사우와 소재당 사이에 동문·서문·중문이 있는데, 이 3문은 1972년 6월부터 1975년 12월까지 담장을 설치하면서 건립한 것이다.

참고문헌

『고종실록』
『증보문헌비고』
『朝鮮敎育史』(渡部學, 東京 講談社, 1975)
관련 미디어 (2)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