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순위 ()

목차
조선시대사
제도
조선시대 중앙군으로서 오위(五衛)의 충무위(忠武衛)에 소속되었던 병종(兵種).
• 본 항목의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목차
정의
조선시대 중앙군으로서 오위(五衛)의 충무위(忠武衛)에 소속되었던 병종(兵種).
내용

1445년(세종 27) 3품 이상 고위 관리들의 자손을 위해 처음 설치되었다. 이는 그들에 대한 우대로서 600인을 시취(試取)해 윤번(輪番) 입직시키고, 일정한 복무를 마치면 다른 관직에 거관(去官)되어 관료로서의 진출로를 열어 주기 위한 것이었다.

그러나 이 때의 충순위는 1459년(세조 5) 혁파되었다. 그 뒤 양반 자제가 일반 양인과 함께 정병(正兵)에 소속되어 잡역에 동원되는 사례의 부당성이 논의되었다. 그 결과 1469년(예종 1) 여정위(勵精衛)가 설치되었는데, 동반(東班) 6품 이상, 서반(西班) 4품 이상, 문무과출신·생원·진사·유음자손(有蔭子孫) 등이 소속되었다.

여정위는 곧 충순위로 개칭되어 『경국대전』에 오르게 되었다. 『경국대전』의 규정에 의하면, 이성(異姓)의 왕족·왕비족 가운데 원친(遠親)을 비롯해 실직(實職)으로서 현관(顯官)을 거친 사람 등이 충순위에 입속되었다. 정원은 없고 7교대에 의해 2개월씩 근무하였고, 체아(遞兒)는 없고 근무일수를 채우면 종5품 영직(影職)에 거관하도록 되어 있다.

정병은 대체로 일반 양인 계층이 군역 의무를 수행하기 위해 입속하는 병종이었다. 이에 비해 충순위 고위 신분층에 있는 자로 충의위(忠義衛)나 충찬위(忠贊衛)에 소속될 자격이 없는 자가 이에 속해 군역 의무를 수행했다는 것이 주목되는 점이다.

충순위에 속하도록 되어 있는 동반 6품, 서반 4품 이상의 현질(顯秩)에 있던 자, 문무과 출신, 생원·진사 출신자 이외에 양반 계층의 말단에 속하는 자도 정병에 입속되는 것이었다고 생각된다.

그러나 충순위에는 급보(給保)의 혜택이 없어 정병에 소속되는 것을 더 좋아하는 사례도 있었다. 이를 감안하면, 정병이 일반 양인의 상층부와 양반층의 말단이 소속되어 군역 의무를 수행한 것에 대해 충순위는 양반 계층이 군역 의무를 수행했음을 알 수 있다.

참고문헌

『조선왕조실록』
『경국대전』
『조선초기의 군사제도와 정치』(민현구, 한국연구원, 1983)
「조선초기 오위의 병종」(천관우, 『사학연구』 18, 1964 ; 『근대조선사연구』, 일조각, 1979)
「근세조선전기 군사제도의 성립」(민현구, 『한국군제사』―근세조선전기편, 육군본부, 한국군사연구실, 1968)
「선초의 충의·충찬·충순위에 대하여」(차문섭, 『사학연구』 19, 1967 ; 『조선시대 군제연구』, 단국대학교출판부, 1973)
• 항목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