칠사당 ()

목차
관련 정보
강릉 칠사당 정측면
강릉 칠사당 정측면
건축
유적
문화재
강원도 강릉시에 있는 조선시대 7가지 공무를 보았던 관청.
목차
정의
강원도 강릉시에 있는 조선시대 7가지 공무를 보았던 관청.
내용

조선시대의 관공서 건물로서 1632년(인조 10) 3월에 중건하고, 1726년(영조 2)에 확장·중수하였다.

1824년(순조 24)에 칠사(七事) 즉 호구(戶口)의 정리, 농상(農桑)의 진흥, 군정(軍政)의 엄정, 학문의 흥기, 부세(賦稅)의 균정(均正), 송사(訟事)의 간명(簡明), 간활(奸猾)의 금식(禁息) 등 일곱 가지 정사(政事)를 보았다 하여 칠사당이라 이름하였다.

1866년(고종 3) 한때 진위대(鎭衛隊)의 청사로 쓰이다가, 이듬해에 불이 난 것을 부사(府使) 조명하(趙命夏)가 다시 중수하였다. 건물의 평면은 ㄱ자형으로 이루어졌는데, 정면 왼쪽에 연접하여 누(樓)마루를 세운 특징이 있다.

평면은 정면 7칸, 측면 3칸으로 구성되어있다. 누마루와 정면의 기둥은 원주를 사용했고, 좌우측면과 배면은 방주를 사용했다. 공포는 익공식인데 다른 건축물에서 보기 드문 3개의 익공을 사용했다. 쇠서는 끝에 꽃봉오리를 장식한 전형적인 조선후기의 사례를 따르고 있다, 전면 기둥 사이 창방 상부에는 화반을 설치했는데 아래 부분이 물고기 모양이어서 매우 독특하다. 지붕은 누각과 정면만 겹처마로 했고, 다른 부분은 모두 홑처마다.

누마루는 본 건물보다 높게 만들었고, 3면에는 4분합(四分閤)의 세살창호를 달았다. 누마루와 본채의 연결 부분에는 다락방을 두었고, 연이어 북으로 1칸은 온돌방, 2칸은 마루방을 내었다.

중앙부의 3칸은 모두 대청마루를, 오른쪽 2칸은 온돌방을 두고, 방 앞에 툇마루를 놓아 대청마루와 연결시켰다. 6·25전쟁 후 강릉시장의 관사로 사용하다가, 1980년에 옛 모습대로 복원하였다.

참고문헌

『강원도지정문화재실측조사보고서』(강원도, 2000)
『강원문화재대관』(강원도, 1993)
『임영문화재대관』(강릉문화원, 1982)
관련 미디어 (5)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