칠성청문 ()

목차
불교
문헌
해인사에서 칠성을 청하는 글을 수록하여 1883년에 간행한 의례서. 불교의례서.
• 본 항목의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목차
정의
해인사에서 칠성을 청하는 글을 수록하여 1883년에 간행한 의례서. 불교의례서.
내용

목판본. 1권 1책. 앞부분에 치성광여래(熾盛光如來)와 일광보살(日光菩薩), 월광보살(月光菩薩) 및 칠불여래(七佛如來)를 법회도량에 청하는 글의 예문과 공양을 올리는 방법이 자세하게 설명되어 있다.

이어서 발원문과 표문(表文), 진언(眞言)이 실려 있는데, 탐랑성(貪狼星), 거문성(巨門星) 등 일곱 별에 대한 진언은 한글로 되어 있어 주목된다. 뒷부분에는 각종 주문(呪文)의 출처가 되는 경전을 밝혀 놓았고, 칠불이 각각 담고 있는 본원(本願)을 싣고 있다.

추담정행(秋淡井幸)이 서사(書寫)하고 인봉사서(茵峯寫西)가 화주(化主)의 소임을 맡아 간행하였다. 판심의 면수가 91부터 시작되는 것은 1719년(숙종 45)에 해인사에서 간행된 제반문(諸般文)의 뒷부분에 합철하기 위해서 만들어졌기 때문이다. 칠성청문은 11장이지만 제반문과 합하면 101장이다. 추담정행이 주로 해인사에 주석하였고, 제반문이 해인사에서 간행되었기 때문에 칠성청문도 해인사에서 간행된 것으로 보인다. 규장각 도서에 있다.

참고문헌

『한국불교의례자료총서(韓國佛敎儀禮資料叢書)』(박세민 편, 삼성암, 1993)
집필자
김형우
    • 항목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