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불교 ()

목차
신종교
단체
1945년 윤선유(尹善有)에 의해 창립된 봉남계(奉南系)의 신종교.
이칭
이칭
용화사(龍華寺)
• 본 항목의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목차
정의
1945년 윤선유(尹善有)에 의해 창립된 봉남계(奉南系)의 신종교.
내용

윤선유는 1899년 8월 21일에 제주도 북군 구좌읍(현재의 제주특별자치도 제주시 구좌읍)에서 출생. 35세 때 김봉남(金奉南)을 만나 그의 가르침을 믿고 수도하다 39세에 개안(開眼)하였다고 한다.

1945년 8월에 ‘제주가 피난할 곳이니 제주로 가서 중생을 제도하라’는 토설(吐說)이 내려 제주도 북제주군 구좌읍 종달리(현재의 제주특별자치도 제주시 구좌읍 종달리)에 귀향하여 물법으로 치병활동을 통한 포교를 시작했다.

1953년에는 염불당을 창건하여 아미타불을 모시고 용화사(龍華寺)라 했다. 그 뒤 염불에 열중하며 수 천 명의 환자들을 치료하다가 1983년 사망했다. 교주가 사망하자 그의 아들 권명환(權明煥)이 뒤를 이었다. 그는 대한불교태고종 승려가 되어 활발한 대외활동을 하고 있다.

태고종으로 변모되었으나 사상경향이나 의례 등은 모친의 유업을 계승하려는 입장이다. 본교의 신앙의 대상은 아미타불(阿彌陀佛)·미륵존불(彌勒尊佛)·태상노군(太上老君)이다.

아미타불은 서방정토에 머물며 중생들을 기다리고 있는 부처, 미륵불은 불멸후 56억 7000만년을 지나 이 사바세계에 출현하여 용화세계를 건설할 미래부처님, 태상노군은 노자를 가리킨다. 경전은 『아미타경』·『봉남선사와 유·불·선 삼법』이 있다.

참고문헌

『한국신종교대사전』(김홍철, 모시는사람들, 2016)
『한국신종교실태조사보고서』(원광대학교종교문제연구소, 1997)
「윤선유의 타불교」(김홍철, 『원광』 1988년 11월호)
• 항목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