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왁

목차
관련 정보
태왁(망사리)
태왁(망사리)
산업
물품
잠수(潛嫂:해녀)가 자맥질을 할 때 가슴에 받쳐 몸을 뜨게 하는 뒤웅박.
이칭
이칭
태왁박새기
• 본 항목의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목차
정의
잠수(潛嫂:해녀)가 자맥질을 할 때 가슴에 받쳐 몸을 뜨게 하는 뒤웅박.
내용

크기는 지름이 약 20㎝ 정도이다. 제주도에서는 태왁박새기라고도 부른다. 잘 여문 박의 씨를 파내고 물이 들어가지 않도록 구멍을 막았기 때문에 물에서 잘 뜬다. ‘태왁’이라는 제주말은 ‘물에 뜬 바가지’라는 뜻이다.

잠수는 물질 도중에 바다에 띄워놓은 태왁에 의지하여 잠시 쉬며 여기에 그물로 뜬 망시리를 달아매 놓고 그때 그때 거둔 해산물을 넣어둔다. 이 밖에 태왁은 잠수의 위치를 알리는 표지판 구실도 한다.

제주도에서는 2월에 흙을 파고 밑거름을 해두었다가 3월 삼짇날 박씨를 심으며 6월 하순께 거두어 태왁을 만든다. 이 것은 크기에 따라 물에 뜨는 힘이 달라서 각기 자기 몸에 알맞는 것으로 골라서 만든다. 너무 작은 태왁을 쓰면 물속 깊이 들어가기도 어렵고 물속에서 오래 있기도 힘들다.

잠수들은 반드시 두 사람 이상이 함께 짝을 지어 같은 장소에서 물질을 하며, 특히 물살이 빠른 데에서는 작업 도중에 태왁이 멀리 흘러가는 것을 막기 위하여 서로 번갈아 물 위에 떠서 태왁을 잡아준다. 1960년대 중반기부터 스티로폴에 천을 입혀 만든 것이 나오면서 예전의 태왁은 자취를 감추고 말았다.

참고문헌

『한국민속종합조사보고서』 23-어업용구편-(문화재관리국, 1992)
『제주 민속의 멋』(진성기, 열화당, 1979)
『한국민속종합조사보고서-제주도편-』(문화재관리국, 1974)
관련 미디어 (1)
• 항목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