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문관지 ()

목차
관련 정보
통문관지 권1 권수면
통문관지 권1 권수면
조선시대사
문헌
조선시대 사역원의 내력과 고대로부터 외국과의 통교에 관한 사적 및 의절등의 사실을 수록한 외교서. 사역원.
목차
정의
조선시대 사역원의 내력과 고대로부터 외국과의 통교에 관한 사적 및 의절등의 사실을 수록한 외교서. 사역원.
내용

12권 6책.

초간본은 조선 숙종 때 역관이던 김지남(金指南)이 그의 아들 경문(慶門)과 함께 편찬한 것으로, 1720년(숙종 46)에 한학관(漢學官) 이선방(李先芳)·변정로(卞廷老)와 청학관(淸學官) 남덕창(南德昌) 등이 사재(私財)로 간행한 8권 3책의 개주갑인자본(改鑄甲寅字本)이다.

중간본은 1778년(정조 2)에 이담(李湛)이 초간본을 증보해 원문 아래 ‘속(續)’자를 표시하고, 기년편을 더해 10권 4책의 목판본으로 중간되었다. 이 이후에 간행된 책에는 이담의 중간서가 첨부되어 있다. 그 뒤에도 1881년(고종 18)과 1888년에 기년속편(紀年續編)이 각각 1권씩 증보되어 11권 5책, 12권 6책의 목판본으로 속찬되었다.

그 내용을 보면 김경문의 서(序)에 이어 목록·인용 서목이 그 다음에 권별로 내용이 수록되어 있다. 김경문의 서에서는 이 책의 편찬 동기와 경위를 다음과 같이 말하고 있다.

“고대로부터 우리 나라는 인접한 중국·요연(遼燕)·여진·일본 등과 어려운 문제를 타결해온 법례(法例)가 많았으나, 이를 수록한 문헌이 없어 고증할 길이 없으므로 어려움이 많다. 이에 영의정 최석정(崔錫鼎)이 사역원제조로 있을 때 김지남이 전고(典故)에 밝다는 것을 익히 알고 고대 이래의 고사를 수집, 정리하여 찬수하게 하였다.”는 내용으로 되어 있다.

권1은 연혁편(沿革篇)으로 사역원의 관제(官制)·위직(衛職)·외임(外任)·등제(等第) 등의 연혁과 현황이, 권2는 권장편(勸奬篇)으로 사역원의 입속(入屬)·승차(陞差)·과거·원시(院試)·취재(取才) 등이, 권3은 사대편 상(事大篇上)으로 부경사행(赴京使行)·부경품역마(赴京品驛馬)·행중거행문서(行中擧行文書)·경외노비(京外路費) 등이 수록되어 있다.

권4는 사대편 하(事大篇下)로 칙사행(勅使行)·빈행차견(儐行差遣)·중강연향(中江宴享)·압록강영칙(鴨綠江迎勅)·각무차사원(各務差使員)·부마입파수(夫馬入把數) 등이 수록되어 있어 중국에의 사행 절차(使行節次)와 사행 및 무역 개시, 중국에서의 칙사에 대한 영접·의식 등을 살필 수 있다.

권5는 교린편 상(交隣篇上)으로 접대일본인구정사례(接待日本人舊定事例)·접대대마도인신정사례(接待對馬島人新定事例)·연례송사(年例送使)·왜관(倭官)·다례의(茶禮儀)·진상물건간품식(進上物件看品式) 등이 수록되어 있다.

권6은 교린편 하(交隣篇下)로 통신사행(通信使行)·도구전식(都口傳式)·경외노자(京外路資)·국서식(國書式)·삼사신사례단(三使臣私禮單)·아경사연(我境賜宴)·관진차비(關津差備)·수륙노정(水陸路程)·일광산치제의(日光山致祭儀) 등이 수록되어 있어 일본사신·대마도인이 우리 나라에 올 때의 접대·조약·개시(開市) 등과 우리 사절이 일본에 갈 때의 정원·의식·노정·노자·서계(書契) 등을 알 수 있다.

권7은 인물편(人物篇)으로 조선 초기 이래의 공적이 특기할만한 원임역관(原任譯官)의 행적이, 권8은 고사(故事)·솔속(率屬)·집물(什物)·서적(書籍) 등 4편으로 되어 있다.

고사편에는 개국 이래 사역원의 고사를, 솔속편에는 서리(書吏) 이하의 정수(定數)와 임역부서(任役部署)를, 집물편에는 인장·교재 및 조판의 내력을, 그리고 서적편에는 서적 목록과 찬수·간행의 연혁을 수록하였다. 권9는 기년편(紀年篇)으로 수록 기간의 사대교린상의 중요 사항을 연차 순으로 기록했고, 권10∼12는 기년의 속편이다.

이 책이 널리 보급된 계기는 1901년에 경성진서간행회(京城珍書刊行會)에서 1책의 양장 A5판 활자본으로 출판한 데 이어 1913년 조선고서간행회에서 ≪조선군서대계 朝鮮群書大系≫ 제17집으로 간행했고, 1944년조선사편수회(朝鮮史編修會)에서 ≪사료총간 史料叢刊≫ 제21집으로 영인하면서부터이다.

이 책은 조선시대 외교사 관계의 기본 자료가 될 뿐만 아니라 조선 후기의 정치·경제·제도·지리·문화의 연구에도 귀중한 자료이다. 특히 개항기에 외국과의 교섭상을 연차적으로 살필 수 있는 귀중한 문헌이다.

참고문헌

「통문관지해제」(김규성, 『한국의 고전백선』, 신동아, 1969)
관련 미디어 (3)
집필자
김철희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