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정서원 ()

목차
유적
전북특별자치도 임실군 청웅면에 있는 조선후기 박번과 박훈을 추모하기 위해 창건한 서원.
• 본 항목의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목차
정의
전북특별자치도 임실군 청웅면에 있는 조선후기 박번과 박훈을 추모하기 위해 창건한 서원.
내용

1660년(선조 33)에 지방유림의 공의로 박번(朴蕃) · 박훈(朴薰)의 학문과 덕행을 추모하기 위하여 청웅면 구고리 남쪽 아구정(迓鷗亭)에 창건하여 위패를 모셨다. 그 뒤 1621년(광해군 13)에 아구정 북쪽 주천동(酒泉洞)으로 이건, 김천일(金千鎰)을 주벽으로 모시고 홍붕(洪鵬)을 추가 배향하여 서원의 규모를 갖추어 30여 년 유지해 오던 중 화재를 당하였다.

1656년(효종 7)에 현재의 위치로 옮겨짓고 ‘하정서원’이라는 사액을 예조에 청원하였으나 같은 해 김천일의 원호(院號)가 다른 곳에 사액되어 중복할 수 없으므로 사액서원의 예로 향사토록 하고 관제물 물목(官祭物物目)을 봉하여 현감 제주(縣監祭主)로 향사하라는 하교가 내려졌다.

같은 해에 이흥발(李興勃), 1659년에 조평(趙平), 1855년(철종 6)에 김원근(金元根)을 각가 추가 배향하여 선현배향과 지방교육의 일익을 담당하여 오던 중 1868년(고종 5) 대원군의 서원철폐령으로 훼철되었으나 유림에 의하여 위패를 그 유허지에 매안(埋安)하고 제단을 마련하여 매년 음력 3월 3일에 향사를 유지해왔다.

1995년 지방지치단체의 지원으로 군비보조와 유림 및 후손들에 의하여 일차적으로 사우 3칸, 내삼문 3칸이 복원되었다. 제품(祭品)은 4변(籩)의 4두(豆)이다. 유물로는 원지(院誌) 3책 등 30여 권의 문헌이 전해오고 있으며, 재산으로는 전답 445평, 임야 1,100평 등이 있다.

참고문헌

『학정서원지(鶴亭書院誌)』
『운수지(雲水誌)』
『전고대방(典故大方)』
『임실군지(任實郡誌)』
『전라북도지(全羅北道誌)』
• 항목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