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창 구연서원 관수루 ( )

거창 구연서원 관수루 정측면
거창 구연서원 관수루 정측면
건축
유적
문화재
경상남도 거창군 위천면 구연서원에 있는 조선후기 에 건립된 서원건물. 누각.
시도지정문화재
지정 명칭
거창구연서원관수루(居昌龜淵書院觀水樓)
지정기관
경상남도
종목
경상남도 시도유형문화유산(2005년 01월 13일 지정)
소재지
경남 거창군 위천면 은하리길 100 (황산리)
• 본 항목의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정의
경상남도 거창군 위천면 구연서원에 있는 조선후기 에 건립된 서원건물. 누각.
개설

구연서원은 원래 조선 전기의 학자 요수(樂水) 신권(愼權, 1501~1573)이 제자들을 가르치던 구주서당(龜州書堂) 자리였는데, 1694년(숙종 20)에 그의 덕행을 기리기 위해 세운 것이다. 관수루는 이 구연서원의 문루로, 2005년 1월 13일 경상남도 유형문화재(현, 유형문화유산)로 지정되었으며, 현재 거창신씨 요수종중에서 관리해오고 있다.

역사적 변천

이 문루는 구연서원 건립 후 반세기 가량 지난 1740년(영조 16)에 문인 화가로 유명한 조영석(趙榮祏)이 안음현감을 역임할 때 지었다고 한다. 그 뒤 구연서원이 1868년(고종 5) 흥선대원군의 서원철폐령으로 훼철될 때 이 건물도 영향을 받았고, 이후 다시 구연서원 건물이 중수될 때 이 문루도 함께 중건된 것으로 보인다.

내용

건물 규모와 형태는 중층 누각으로 정면 3칸, 측면 2칸으로 구성되어 있다. ㄷ자 기단 위에 자연석의 초석을 놓고 8개의 기둥을 세웠다. 기둥은 모두 원기둥을 사용하였고, 기둥 바깥쪽의 네 모퉁이에는 적절하게 높이를 조절한 활주를 세웠다. 누의 정면에는 드나들 수 있는 문을 달았으나, 나머지 방향의 공간들은 모두 개방시킨 구조를 이루고 있다. 위층 밑바닥은 우물마루를 깔았고, 사방 주변으로 계자각 난간을 둘렀다.

특징

이 문루는 구연서원의 정문에 해당되는 건축물로, 일반 누정 건축물의 경우 보편적인 기법으로 기둥들을 대부분 쪽 곧은 재목을 사용하는데, 이 누정은 건축 자체가 자연암반을 활용하면서 하부 기둥으로 구부러진 자연목을 그대로 이용하는 기법을 적용하였다. 이는 자연과 조화를 제일차적 목적으로 한 듯하고, 때문에 매우 아름다운 형태를 보이고 있다.

의의와 평가

이 누정의 건축사적 의의는 건축기법이 자연과 조화를 이루고 있는 점이 가장 큰 특징이다. 또한 이 누정은 누정 건축의 모범이라 할 만큼 입면의 비례가 뛰어나 18세기 전반 조선 건축사 연구에 좋은 자료가 된다.

참고문헌

『다시 쓰는 택리지』(신정일, 휴머니스트, 2004)
『가야산과 덕유산』(한국문화유산답사회, 돌베개, 2000)
국가유산청(www.cha.go.kr)
집필자
이용윤
    • 항목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