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준 ()

고대사
인물
남북국시대 해인사에서 대덕, 별대덕 등을 역임한 승려.
이칭
이칭
대승원(大乘遠), 현준(賢儁), 현준(賢雋), 현준(玄準)
인물/전통 인물
성별
남성
출생 연도
미상
사망 연도
미상
본관
경주(慶州)
출생지
경주
주요 관직
대덕|별대덕
• 본 항목의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정의
남북국시대 해인사에서 대덕, 별대덕 등을 역임한 승려.
개설

본관은 경주(慶州). 일명 현준(賢儁, 賢雋, 玄準)이라고도 한다. 아버지는 최견일(崔肩逸)이며 동생은 신라 하대의 문장가 최치원(崔致遠)이다. 집사시랑(執事侍郞)인 최인연(崔仁渷), 견당사(遣唐使) 수행원인 최서원(崔栖遠)의 4촌 내지 6촌 형이다.

생애 및 활동사항

‘대승원(大乘遠)’이라고 불리면서 해인사에 머물렀는데, 화엄강좌의 수석으로 의상(義湘)의 법맥을 잇고 법장(法藏)을 흠모하였다. 885년(헌강왕 11) 8월 이전에는 50세 이상의 대덕(大德)으로 있으면서 해인사 승려 결언(決言)과 함께 의상의 스승인 지엄(智儼)을 기리는 추모 결사를 주관하였다. 정강왕 재위 기간 동안에는 특별히 별대덕(別大德)으로 뽑혀서 국왕의 명령으로 국왕의 여동생인 김만(金曼, 훗날 진성여왕), 왕족인 김일(金鎰)과 함께 헌강왕의 명복을 빌기 위한『화엄경(華嚴經)』강경법회(講經法會)를 개최하였다. 898년(효공왕 2) 정월에 최치원이 가족을 이끌고 해인사에 입산하는데 도움을 주었다. 904년(효공왕 8) 봄에는 해인사 화엄원에 있던 최치원에게「법장화상전(法藏和尙傳)」을 찬술하도록 하였다.

참고문헌

『삼국사기(三國史記)』
『최문창후전집(崔文昌侯全集)』
『최치원의 사회사상 연구』(장일규, 신서원, 2008)
『신라화엄종연구-최치원의 불교관계저술과 관련하여-』(김복순, 민족사, 1990)
「최치원의 화엄승전 찬술과 해인사의 화엄사상」(장일규,『신라사학보』1, 2004)
• 항목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