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권응수(權應銖)

조선시대사인물

 조선시대 경상도병마좌별장, 충청도 방어사, 경상도방어사 등을 역임한 의병장.   무신.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권응수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권응수 장군 유물 중 권응수 교지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조선시대 경상도병마좌별장, 충청도 방어사, 경상도방어사 등을 역임한 의병장.무신.
영역닫기영역열기개설
본관은 안동(安東). 자는 중평(仲平), 호는 백운재(白雲齋). 경상북도 영천 신녕 출신. 아버지는 권덕신(權德臣)이다.
영역닫기영역열기생애 및 활동사항
1583년 별시무과에 급제, 수의부위권지(修義副尉權知)를 거쳐 훈련원부봉사(訓鍊院副奉事)로서 의주 용만을 지켰으며, 그 뒤 경상좌수사 박홍(朴泓)의 막하에 있다가 임진왜란이 일어나자 고향에 돌아가 의병을 모집하여 궐기했다. 이 해 5월부터 활동을 전개해 여러 곳에서 전과를 올리고, 6월에 경상좌도병마절도사 박진(朴晉)의 휘하에 들어갔다가 7월에 각 고을의 의병장을 규합해 의병대장이 되었다.
이 무렵 영천에 있던 적군은 신영·안동에 있던 적군과 연락하면서 약탈을 일삼고 있었기 때문에, 이를 공격할 계획을 세우고 7월 14일 적을 박연(朴淵)에서 치고, 22일에는 소계(召溪)·사천(沙川)까지 추격해 격파했다.
한편 이날 군세를 정비하고 영천성 공격을 위해 선봉장에 홍천뢰(洪天賚), 좌총(左摠)을 신해(申海), 우총(右摠)을 최문병(崔文柄), 중총(中摠)을 정대임(鄭大任), 별장(別將)을 김윤국(金潤國)으로 삼았다.
25일 군사를 동원해 공격을 시작하고 26일에는 결사대원 500명을 뽑아 적진으로 돌격해 크게 격파했다. 다음 날에는 화공(火攻)으로 대승, 영천성을 수복했다. 그 뒤 신령·의흥·의성·안동의 적은 모두 한 곳에 모였고, 영천의 적은 경주로 후퇴하였다. 그 공으로 경상좌도병마절도사우후가 되었다.
그 뒤 좌병사 박진의 휘하에 들어가 8월 20일 제2차 경주탈환전의 선봉으로 참가했으나 패전했다. 12월에는 좌도조방장으로 승진했다.
1593년 2월에는 순찰사 한효순(韓孝純)과 함께 7군의 군사를 합세해 문경 당교(唐橋)에서 적을 대파하고, 25일에는 산양탑전(山陽塔前)에서 적병 100여 명의 목을 베는 등 큰 전과를 올렸다. 이어 좌도병마절도사가 되었다.
4월에 안동의 모은루(慕恩樓) 밑에서 적을 크게 격파한 다음 구담(九潭)까지 추격해 적 100여 명을 사살했고, 7월에는 밀양의 적을 격파했다. 9월에는 좌도방어사로 특진되었다.
1594년 정월에는 경상도병마좌별장이 되고, 4월에는 황룡사(黃龍寺) 부근에서 적을 격파했다. 7월에는 충청도방어사를 겸직하고 이사명(李思命)의 군사를 대신 거느리고 은진현감 이곡(李穀)과 함께 창암(倉巖)에서 가토[加藤淸正]군을 대파했다.
1595년 정월에는 경상좌도방어사를 겸했고, 4월에는 형강(兄江)에서 적을 대파했다. 1597년 9월 정유재란 때 관찰사 이용순(李用淳), 병마절도사 김응서(金應瑞)와 같이 달성까지 추격했다. 11월에는 왕명으로 명나라의 부총병(副總兵) 해생(解生)을 따라 함경·강원 양로(兩路)의 병을 거느렸다.
경리(經理)인 양호(楊鎬)와 마귀(麻貴)를 따라 1·2차 울산 전투에 참가했다. 1599년 밀양부사를 겸하고, 다음해 의흥위부사직(義興衛副司直), 1603년 충무위호군(忠武衛護軍)에 오르고 경연에 입시했으며, 선무공신(宣武功臣) 2등으로 책록, 화산군(花山君)에 봉해졌다.
이어 도총부도총관이 된 뒤 1606년 경상도방어사, 1608년 남영장(南營將)을 겸했다. 좌찬성에 추증되고, 신령의 경덕사(敬德祠)에 제향되었다. 시호는 충의(忠毅)이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1996년)
김석희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