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김세중목차버튼
바로가기
내 검색어

    김세중(金世中)

    회화인물

     해방 이후 「십자가」, 「최후의 심판도」, 「충무공이순신장군상」 등의 작품을 낸 조각가.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김세중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해방 이후 「십자가」, 「최후의 심판도」, 「충무공이순신장군상」 등의 작품을 낸 조각가.
    영역닫기영역열기내용
    경기도 안성 출신. 부인 김남조(金南祚)와의 사이에 3남1녀를 두었다. 1950년 서울대학교 예술대학을 1기생으로 졸업하였으며, 1952년에 동대학원 조소과를 졸업하였다.
    1952년부터 서울대학교 조소과의 교수로 재직하면서 미술대학 학장을 역임하였고, 한국미술협회 이사장, 국제조형예술협회 한국위원회 위원장, 가톨릭미술가협회 회장, 국립현대미술관 관장 등 미술행정면에서도 두드러진 활약을 보였다.
    그의 작품에서 주요골격을 차지하는 분야는 종교작품으로, 1960년대 후반에서 1970년대 후반까지의 기념비상 제작시기를 제외한 거의 모든 기간을 종교적인 주제의 작품 제작으로 일관하였다. 평판적으로 단순화된 형태에 극도의 긴장감과 엄숙함이 표출되는 그의 작품세계는 중세의 조각을 연상시킨다.
    이러한 특징은 종교작품이 아닌 순수조각이나 기념비조각상에도 나타나서 「토르소」나 「유엔탑(UN塔)」과 같은 작품에서도 그 특징을 찾아볼 수 있다. 대표작으로 「자매순교자」·「십자가」·「최후의 심판도」 등이 있고, 기념비조각으로는 광화문의 「충무공이순신장군상」, 국회의사당 앞의 「애국상」 등이 있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참고문헌
    • 『한국현대미술작가선집(韓國現代美術作家選集)』 69(금성출판사,1978)

    • 『한국현대미술전집(韓國現代美術全集)』 18(한국일보사,1977)

    • 『한국현대미술사(韓國現代美術史)』 -조각편(彫刻篇)-( 유근준 ,국립현대미술관,1974)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1997년)
    이경성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