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냉국목차버튼
바로가기
내 검색어

    냉국

    식생활물품

     주로 여름철에 먹는 차게 만든 국.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냉국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주로 여름철에 먹는 차게 만든 국.
    키워드
    영역닫기영역열기내용
    일명 ‘찬국’이라고도 한다. 우리 나라의 냉국에 관한 최초의 기록은 고려시대 이규보(李奎報)의 시문에 보이는 순갱(蓴羹)으로, 그 맛이 청담하여 일상식은 속물이라고 칭송하고 있다.
    냉국에는 미역냉국·김냉국·오이냉국·파냉국·마늘냉국 등 차게 식힌 물에 식초를 타서 새콤한 맛을 주는 냉국과, 깻국과 같이 닭을 곤 진한 국물로 만든 보양을 위한 냉국이 있다. 미역냉국은 미역을 간장·기름·후춧가루·고춧가루·썬 파와 함께 볶은 뒤에 물을 붓고 간장·식초·고춧가루를 넣어 만든다.
    김냉국은 간장과 식초를 탄 물에 살짝 구운 김을 잘게 부수어 넣고 채썬 파를 얹은 다음 고춧가루·깨소금을 뿌려놓는다. 오이냉국은 어린오이를 둥근 모양대로 얇게 썰거나 채썰어 간장과 식초로 절인 다음 다진 고추, 파와 섞는다. 상에 놓을 때 물을 붓고 간장과 식초로 간을 맞춘다.
    파냉국은 5㎝ 길이로 썬 실파와 간장·식초·고춧가루·깨소금과 섞어서 살짝 숨이 죽으면 찬물을 부어 냉국을 만든다. 마늘냉국은 먼저 마늘의 모양을 살려 얇게 저며서 식초를 치고 30분쯤 둔다. 이것을 꺼내어 설탕물에 담갔다가 꺼내어 채반에 펴놓아 살짝 말린 뒤 설탕·간장·식초를 탄 물에 띄운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참고문헌
    • 『고려이전한국식생활사연구(高麗以前韓國食生活史硏究)』 ( 이성우 ,향문사,1978)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1995년)
    윤덕인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