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문수산 마애보살상목차버튼
바로가기
내 검색어

    문수산 마애보살상(文殊山磨崖菩薩像)

    조각문화재 | 유적

     경기도 용인시 처인구 원삼면 문촌리에 있는 고려 전기의 보살상.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문수산 마애보살상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경기도 용인시 처인구 원삼면 문촌리에 있는 고려 전기의 보살상.
    영역닫기영역열기내용
    경기도 유형문화재 제120호. 높이 각 2.7m. 문수산 정상 가까이에는 절터의 건물지로 추정되는 장소가 있다. 그리고 그곳에서 능선을 따라 50m가량 더 올라가면 마애보살입상 2구가 있다.
    마애보살입상은 높이가 약 3.5m 정도 되는 두 개의 암벽에 각 1구씩 양각(陽刻)주 01)으로 새긴 것이며, 서로 대칭을 이룬다. 그 중 좌측[向左]의 보살상은 우측[向右]의 보살상에 비해 조각의 높이가 낮다. 그리고 선각(線刻)주 02)으로 표현된 부분이 있어 형태가 희미하다.
    우선 좌측 보살상의 세부 표현을 살펴보면, 머리에 보관(寶冠)을 썼을 것으로 짐작된다 하지만 형태가 분명하지 않다. 그 아래 네모난 얼굴에는 긴 눈과 코, 입이 비교적 단정한 모습이다.
    목은 짧아 어깨와 거의 붙었지만 굵은 삼도(三道)가 있고, 직각에 가까운 어깨 위에는 아무것도 걸치지 않고 있다. 오른손은 옆으로 내려 자연스럽게 펴고 있으며, 왼손은 엄지와 검지를 맞대고 가슴까지 올리고 있다. 양 팔목에는 팔찌가 있으며 잘록한 허리에는 군의(裙衣)의 띠 매듭이 보인다.
    우측의 보살상은 좌측 보살상과 서로 대칭이다. 특히 얼굴 부분이 좌측의 것에 비해 높게 부조(浮彫)주 03)되어 있어 양감(量感)이 돋보인다는 점과 보관을 쓰지 않고 소발(素髮)로 표현되어 있다는 점을 제외하고는 거의 비슷하다.
    마치 부은 듯한 눈은 귀에 닿을 듯이 양옆으로 길다. 그리고 눈썹에서부터 코에 이르기까지는 활 모양의 선으로 이어져 있다. 적당한 크기의 입술에는 입가에 미소를 머금고 있다. 상체에는 역시 아무것도 걸치지 않고 있다. 군의의 형태 및 주름 역시 좌측의 보살상과 동일하여 두 보살상은 같은 시기, 같은 조각가에 의해 조각되었음을 알 수 있다.
    두 보살상은 소박하고 정감 넘치는 얼굴 모습과 굴곡진 허리 등의 표현이 돋보인다. 하지만 신체에 비해 머리와 손, 발이 다소 크고 신체 각 부분의 표현에서 도식화가 엿보이는 점 등으로 미루어 고려시대 전기에 제작된 것으로 짐작된다.
    이처럼 주존불(主尊佛)이 없이 보살상 2구 만을 서로 대칭으로 새기고 있는 경우는 드문 예로 원래 중앙에 입체의 불상이 조성되어 있었는지는 현재로서는 알 수 없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참고문헌
    영역닫기영역열기 주석
    주01
    평평한 면에 글자나 그림 따위를 도드라지게 새기는 일
    주02
    선으로 새김
    주03
    돋을새김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1997년)
    임영애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