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순두부찌개목차버튼
바로가기
내 검색어

    순두부찌개

    식생활물품

     순두부에 양념을 넣고 간장·소금을 섞어서 간을 하거나 새우젓으로 간을 하여 끓인 찌개.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순두부찌개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순두부찌개
    분야
    식생활
    유형
    물품
    성격
    음식, 찌개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순두부에 양념을 넣고 간장·소금을 섞어서 간을 하거나 새우젓으로 간을 하여 끓인 찌개.
    영역닫기영역열기내용
    부드러우면서도 소화가 잘 되는 별미음식이다. 순두부는 두부를 만드는 과정에서 콩의 단백질이 응고되었을 때 누르지 않은 그대로의 것으로 소화성이 좋고, 특유한 맛과 부드러운 질감을 가지고 있다.
    이색(李穡)의 『목은집(牧隱集)』에는 두부를 넣은 갱(羹)이 나오고, 『성호사설(星湖僿說)』의 대두론(大豆論)에서도 “맷돌로 갈아서 정액만 취하여 두부를 만들면 남은 찌꺼기도 얼마든지 많은데, 끓여서 국을 만들면 구수한 맛이 먹음직하다”고 하였으므로 비지와 두부의 이용을 짐작할 수 있다.
    따라서, 두부를 만들기 전의 상태인 순두부도 구체적인 기록은 없지만 이들과 같이 이용되고 있었으리라 추측된다. 순두부 만드는 법은 충분히 불린 흰콩의 껍질을 벗겨 곱게 간 다음, 이것을 솥에 넣고 저으면서 끓여 무명자루에 쏟아 콩물을 짜낸다. 이 두유에 간수를 넣으면 두부송이가 생기며 맑은 물이 생긴다.
    순두부찌개는 이렇게 만든 순두부를 뚝배기에 담고 불에 올려 끓으면 양념장에 무친 조갯살을 넣고 양념장을 고루 뿌리고, 다시 한소끔 끓을 때 파채 썬 것을 넣어 끓인다. 순두부찌개에 간을 할 때에는 간장만으로 간을 하면 두부의 색이 나빠지므로, 간장과 소금을 섞어 간을 한다. 이때 새우젓으로 간을 하면 두부가 단단해진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참고문헌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1995년)
    윤덕인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