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연엽식혜목차버튼
바로가기
내 검색어

    연엽식혜

    식생활물품

     연잎에 찰밥과 엿기름을 넣고 삭힌 식혜.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연엽식혜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연잎에 찰밥과 엿기름을 넣고 삭힌 식혜.
    영역닫기영역열기내용
    강원도지방의 향토음식의 하나이다. ‘연엽주(蓮葉酒)’라고도 하지만 술보다는 감주에 가까운 음식이다. 만드는 법은 찰밥을 되게 짓고, 연잎은 밑둥의 줄기를 2∼3㎝ 남기고 잘라 깨끗이 씻어 물기를 빼놓는다.
    엿기름가루를 거른 물에 청주와 설탕을 섞고 잘 저어놓는다. 큰 대접에 연잎을 하나 펴놓고, 그 위에 뜨거운 찰밥을 한 주걱 담고 엿기름물을 한 국자 붓고는 연잎을 모아 끈으로 동여맨다. 오지동이에 물을 반쯤 담고 준비한 연잎에 싼 덩어리를 넣고 뜨거운 아랫목에서 하룻밤 재우면 식혜가 된다.
    한 사람에 하나씩 담아내면 먹는 사람이 직접 연잎을 풀어서 먹는다. 이때 잣을 몇 알 띄운다. 또 한가지 방법으로는 더운 여름철에는 연못 속으로 직접 들어가서 연잎을 깨끗이 닦은 뒤 연잎에 찰밥과 엿기름물을 붓고 끈으로 동여매어 나뭇가지로 고정시켜두면 뜨거운 햇볕을 쬔 연잎이 삭아서 누런색으로 변하면서 맛있는 식혜가 만들어진다. 이것을 잘라내와서 연잎모양으로 생긴 연잎대접에 담아내기도 한다. 그러나 두가지 모두 대중화된 것은 아니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참고문헌
    • 『한국민속종합조사보고서-향토음식편-』 (문화재관리국,1984)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1995년)
    윤덕인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